국군기무사 '재편'…文 대통령 '새로운 사령부' 창설 지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군기무사 '재편'…文 대통령 '새로운 사령부' 창설 지시

최종수정 : 2018-08-03 14:10:11
새 기무사령관엔 남영신 특수전사령관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안을 건의받고 새 기무사령관으로 남영신 중장을 임명했다. 사진은 기무사령관에 임명된 남영신 특수전사령관.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안을 건의받고 새 기무사령관으로 남영신 중장을 임명했다. 사진은 기무사령관에 임명된 남영신 특수전사령관./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기존의 국군기무사령부 대신 '새로운 사령부' 창설을 지시했다.

새 기무사령관에는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기무사 개혁 관련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발표했다.

윤 수석은 "대통령은 '기무사개혁위원회 개혁안'과 '국방부의 기무사개혁안'을 모두 검토하고, 기무사의 전면적이고 신속한 개혁을 위해 현재의 기무사를 해편(解編)해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이를 위해 '새로운 사령부 창설준비단 구성'과 '사령부 설치의 근거규정인 대통령령 제정'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휴가기간인 지난 2일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위원회와 국방부장관의 기무사 개혁안을 건의받았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방부장관의 제청을 받아 새 기무사령관에 학군 23기인 남영신 중장을 새로 임명했다. 현 특수전사령관인 남 중장은 야전 작전 및 교육훈련 전문가로 꼽힌다. 아울러 통합능력과 창의성, 친화력, 리더십 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윤 수석은 "대통령은 국방부장관과 새로운 기무사령관에게 기무사 댓글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사찰, 그리고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복귀시키도록 지시했다"면서 "또한 신속하게 비군인 감찰실장을 임명해 조직내부의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