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상공인 지원방안 내달 내놓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소상공인 지원방안 내달 내놓는다

최종수정 : 2018-08-02 17:25:02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이달 내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최저임금 확정 고시를 앞두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기존 발표 과제 중 효과가 큰 과제를 선별해 기간연장·규모확대 등을 모색하는 한편,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추가 지원 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폭염이 계속되는 데 따른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재점검했다.

전력수요 예측 결과 8월 2∼3주에도 7월 최대피크(9천248만㎾)와 유사하거나 높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8월 3주까지 공급능력을 1억73만㎾로 확충하고 예비자원도 681만㎾를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력수급 관리의 신뢰도 제고를 위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자문 태스크포스를 활용해 전력수급을 검증·발표하게 하고, 수요급증 가능성에 따라 불시장애에 대한 대응 등 공급 측면의 리스크도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이 총리는 "8월 중순까지는 철저한 전력수급 관리가 필요한 만큼 산업부와 국무조정실이 당분간 일일 점검하는 자세로 이를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