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폭염에 따른 고령 농업인 피해 예방 대책 추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폭염에 따른 고령 농업인 피해 예방 대책 추진

최종수정 : 2018-08-02 12:04:54

3주째 이어지고 있는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각종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특히 피해가 큰 농림어업 종사자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달 1일 기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온열질환자 2355명 중 210명이 농림어업 관련 종사자이며 총 29명의 사망자 중 6명이 농림어업 종사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농업인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기존의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확대하고 농촌진흥청·산림청·농협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고령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폭염 피해 예방 현장 지원망을 긴급 가동하기로 했다.

먼저, 농식품부는 8월 한 달 동안 약 1000명의 고령농업인에게 온열질환 진단과 수액·냉방용품을 지원하고, 영세 취약 농업인에게는 가구 내 냉방장치 점검, 응급상황 대처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농업인이 많이 모여있는 경로당, 논·밭, 비닐하우스와 같은 농작업 현장을 직접 점검·지원하는 서비스도 집중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의료기관의 의료 봉사 활동을 하는 때에는 농업인의 건강상태 체크와 폭염 관련 안전수칙 안내 활동을 추가하기로 했다.

농진청에서는 농촌 취약계층의 온열질환 예방활동을 추진하는 폭염 대응 지역담당관 191명을 8월 20일까지 운영한다. 지역담당관은 각 지역 고령농업인 등 농촌지역 취약계층을 방문해 폭염 시 행동요령과 건강관리수칙 등을 알리게 된다.

산림청은 양묘장, 숲 가꾸기 등 전국 산림사업자에 대해 간부 중심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폭염 대비요령 교육을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직접 챙길 계획이다. 임업인에 대해서는 산림조합, 지자체, 임업단체 등과 협업해 사업현장 지도·점검 시 임작업 안전관리 행동요령에 폭염대비 요령을 포함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농협은 '농업인 행복콜센터(1522-5000)'를 통해 전국 돌봄대상자 3만6000여 명에 대해 폭염경보 발령 시 안부를 확인하고, 폭염경보·주의보 발령지역에 필수물품(생수, 그늘막, 아이스팩 등) 제공과 응급호송차량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8월 말까지는 행복콜센터를 평일 저녁 9시, 휴일 오후 6시까지 연장 운영해 폭염 대응 안전수칙을 지속 안내하고, 취약농가에 대해서는 직접 농가를 방문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폭염에 특히 취약한 고령 농업인들에게 발생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 폭염기간 동안 각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농업인들께서는 낮 동안 농작업을 중지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함으로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 폭염에 따른 고령 농업인 피해 예방 대책 추진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