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혁신밸리' 경북 상주, 전북 김제에 조성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북 상주, 전북 김제에 조성된다

최종수정 : 2018-08-02 12:04:45

정부의 8대 혁신성장 핵심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에 조성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위의 두 곳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역으로 선정하고, 농업 분야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한다고 2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4월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관계부처와 함께 발표하며 2022년까지 전국에 혁신밸리 4개소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에 청년인력 양성, 기술혁신 등의 기능을 집약시켜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정보통신기술 (ICT)기반 농산업 클러스터 개념이다.

이번에 혁신밸리로 선정된 지역에는 청년 교육과 취·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초기 투자부담 없이 적정 임대료만 내고 스마트함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하는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이 기술을 개발하고 시험해보는 실증단지가 핵심 시설로 2021년까지 조성된다.

이와 함께 원예단지기반조성, 산지유통시설, 농촌 주거여건 개선 등과 관련한 농식품부 또는 지자체 자체사업이 연계사업 형태로 패키지로 지원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두 지역은 혁신밸리 조성 취지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계획의 실현가능성, 구체성과 타당성, 지역 자원 및 농업인과의 연계 등에 있어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 상주는 혁신밸리 청년 보육체계와 자체 청년농 육성 프로젝트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매년 스마트팜 전문인력 80명을 배출하고, 문화거리 조성과 주거시설 공급으로 '청년 유입-성장-정착'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또한 지역 내 선도 농가들이 멘토링을 통해 스마트팜 운용과 작물 재배기술을 전수하고, 수출 등 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해 기존 농업인과 청년 농업인간 상생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김제의 경우에는 농촌진흥청,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주변의 풍부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바탕으로 '연구-실증-검인증' 체계를 구축해 기술혁신을 앞당기고, 이를 통해 농업과 전후방 산업 간 동반혁신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혁신밸리의 체계적 추진을 위해 '(가칭) 스마트팜 혁신밸리 기획단'을 발족하고, 지자체·공공기관·전문가 등과 협업을 통해 지역의 기본계획 수립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대상지역 선정을 계기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내실있게 추진해 조기에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며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이 농업에 유입되고, 농업과 전후방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혁신모델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