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로창고극장, '연극 논문의 무대화' 실험..'퍼포논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일로창고극장, '연극 논문의 무대화' 실험..'퍼포논문'

최종수정 : 2018-08-02 10:50:07
삼일로창고극장 퍼포논문 포스터
▲ 삼일로창고극장 '퍼포논문' 포스터

지난 6월 재개관한 서울 중구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연극을 주제로 한 논문 두 편을 무대 위로 올리는 독특한 실험이 진행된다.

논문의 내용, 파생된 이야기들을 발전시켜 무대화한 기획공연 '퍼포논문'이다. ▲'노래의 마음'(저자 목정원, 구성·출연 ·연출 목정원, 최정우, 8/17~19) ▲'더 리얼'(저자·연출 김슬기, 출연 김슬기, 나경민, 성수연, 우범진, 8/24~26) 두 편을 차례로 무대에 소개한다.

이번 '퍼포논문'은 매해 발표되는 수많은 연극 관련 졸업논문과 퍼포먼스 형식을 결합해 담론을 이끌어내고 관객과 공유하는 새로운 형식의 플랫폼이다. 한국학술정보원에 등록되어 있는 연극 관련 학위논문은 2018년 현재 총 1000편이 넘는다. 연구의 성과를 공유해 가치를 확산시킬 수 있는 유의미한 논문들이 존재함에도, 대부분은 학위를 인증 받는 용도 외에는 쓰이지 못하고 잊힌다는 점에 주목했다.

'노래의 마음'은 공연예술이론가 목정원의 프랑스 렌느2대학 공연예술학 박사논문인 '재현불가능한 것을 다루는 동시대 공연에서의 몸의 장치들에 대하여(2017)'를 음악공연으로 구성했다. 이 논문은 '재현불가능한 아픔을 주제로 삼는 동시대 연극'과 '애도하는 방식'을 키워드로 하고 있다. 목정원은 프랑스 유학 시절 발생한 세월호 사건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함을 느끼면서 논문을 완성했다. 결국 어떤 아픔들에 대해 우회하여 글을 쓰고, 시를 쓰고, 음을 붙이는 일이 예술의 근본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 그는 노래 가사를 쓰기 시작했다. 여기에 미학자이자 기타리스트로 활동 중인 최정우가 음을 붙여 완성한 곡들을 꾸려 콘서트 형식으로 선보인다.

'더 리얼'은 연극학자 김슬기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예술전문사과정 논문 '실재의 연극(Theatre of the Real) 창작 방법론 연구: 이야기 당사자가 등장하는 사례를 중심으로(2017)'를 무대화한다. 공연은 논문에서 파생된 주제인 '지금 이 시대 연극 및 연기의 영역과 경계'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김슬기는 현재 주로 사용되고 있는 '다큐멘터리 연극'이라는 명칭이 오히려 연극적 구현의 의미를 축소시킨다는 점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퍼포머가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공연을 '실재의 연극'이라는 맥락으로 분석했다. 김슬기는 이 시대 연극을 연구하는 당사자로서 무대에 오르며, 나경민, 성수연, 우범진은 배우로서 살아가는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함으로써 저자의 후속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연계 프로그램인 '창고포럼'도 오는 25일 삼일로창고극장 스튜디오에서 '연극 연구자 혹은 연극 관련 대학원생이 예술하는 방법'을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창고포럼'은 전시대 연극 문화와 동시대 창작환경에 대해 논의하는 삼일로창고극장의 좌담 프로그램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