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모든 현장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화건설, 모든 현장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

최종수정 : 2018-08-02 09:33:44
한화건설이 지난 1일 국내 모든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을 완료했다. 사진은 보건관리자가 체온 및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모습. 한화건설
▲ 한화건설이 지난 1일 국내 모든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을 완료했다. 사진은 보건관리자가 체온 및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모습./한화건설

한화건설이 국내 모든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을 완료했다.

2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약 2주간 진행된 이번 점검은 고용노동부에서 건설근로자의 혹서기 안전보건관리를 위해 강조하는 물, 그늘, 휴식의 3대 수칙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한화건설은 우선 물 항목 점검을 통해 현장 곳곳에 깨끗한 물과 식염정(포도당)이 제공되는지 확인했다. 또 제빙기 등을 설치해 얼음을 제공하고 열사병 등의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하도록 했다.

그늘 항목에서는 차량 및 낙하물 등의 위험이 없는 안전한 장소에 그늘진 장소(근로자 휴게소)가 배치돼 있는지 점검했다. 햇볕 차단과 통풍이 제대로 이뤄지는지도 확인했다. 아울러 대형 선풍기와 에어컨, 의자, 음수대 등의 휴게시설을 충분히 비치하도록 독려했다. 휴식 항목에서는 폭염 특보(폭염주의보 및 폭염경보) 발령 시 1시간 주기로 15분 이상 휴식을 전 현장에 적용하도록 했다.

이와 별도로 현장별로 '아이스크림 데이' 등의 이벤트와 수시 체온측정 등 건설근로자 건강관리활동을 적극 장려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화건설은 이번 혹서기 안전보건관리 점검에서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인천 서창 꿈에그린' 건설현장을 우수사례로 선정하고 전사적으로 사례를 공유했다.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건설현장은 건설근로자들이 현실적으로 휴식시간에 멀리 이동할 수 없는 환경을 고려해 지하층에 대규모 휴게공간을 조성했다.

지하 휴게공간엔 선베드 100여개와 식수대, 대형 선풍기 등이 비치됐다. 이 곳에선 온열질환을 대비하여 보건관리자가 매일 오후 2~3시 사이에 체온측정을 실시하고 지속적인 순회점검을 통해 근로자들의 건강 이상 유무를 하고 있다. 폭염 특보 발령시에는 탈수예방을 위한 이온음료를 제공하고 매주 금요일에는 아이스크림을 제공하는 '아이스크림 데이'도 운영한다.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건설현장의 권오정 현장소장은 "한화건설은 본사 차원에서 혹서기 건설근로자들의 건강관리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현장에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입해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고 무재해, 무사고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폭염이 지속되는 8월 말까지 지속적으로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점검을 실시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