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건축 인허가 면적, 전년 比 2.2%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상반기 건축 인허가 면적, 전년 比 2.2% 감소

최종수정 : 2018-08-01 17:54:17
전국 건축 인허가 현황. 국토교통부
▲ 전국 건축 인허가 현황./국토교통부

올해 상반기 건축 인허가 면적이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한 8139만6000㎡, 동수는 5.7% 증가한 13만7934동이다.

지역별 허가 면적은 수도권 3576만5000㎡로 전년 동기 대비 1.0%(36만3000㎡) 줄었다. 지방도 3.2%(150만6000㎡) 줄어든 4563만1000㎡로 집계됐다.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한 6390만4000㎡, 동수는 7.9% 증가한 11만2248동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3002만6000㎡(131만3000㎡, 4.6%), 지방 3387만8000㎡(116만7000㎡, 3.6%)이다.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7490만2000㎡, 동수는 0.3% 감소한 9만3146동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3475만4000㎡(623만㎡, 21.8%), 지방 4014만8000㎡(244만9000㎡, 6.5%)이다.

용도별 건축물 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주거용 2840만5000㎡, 상업용 2260만7000㎡, 공업용 827만5000㎡로 각각 17.2%, 2.4%, 1.2% 감소했다. 문교사회용(의료·문화시설)은 456만9000㎡로 6.9% 증가했다.

착공 면적은 공업용 716만8000㎡, 문교사회용 329만2000㎡, 주거용 2200만7000㎡, 상업용 1744만9000㎡로, 각각 12%, 8.2%, 4%, 1.3% 감소했다.

준공 면적은 공업용 781만5000㎡, 상업용 1683만7000㎡로 각각 9.5%, 2.6% 감소했다. 주거용 3238만9000㎡, 문교사회용 382만1000㎡로 각각 20.6%, 5.1% 증가했다.

세부 용도별 증가율은 ▲건축허가 제2종 근린생활시설(8.4%) ▲착공 판매시설(24.3%) ▲준공 업무시설(23.8%)을 보였다.

아파트 허가 면적도 전년 동기 대비 21.4% 줄어들었다. 그러나 착공(4.9%) 및 준공(44.0%) 면적은 늘어났다. 지역별 허가 면적은 서울시(58.4%)와 경기도(7.0%)는 감소한 반면, 인천시(51.9%)는 증가했다. 지방은 경상북도(102.6%)의 면적은 증가한 데 비해 세종시(88.2%)와 광주시(75.5%)는 감소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