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분기 영업익 1617억원…전년比 34%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익 1617억원…전년比 34% 감소

최종수정 : 2018-08-01 17:54:25

대우건설은 올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6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2% 감소했다고 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조96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8%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8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6% 감소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 매출액은 5조616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4% 쪼그라들었다. 영업이익도 3437억원으로 26.4%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1981억원으로 38.6% 줄었다.

상반기까지 매출액은 연간 목표인 10조5000억원의 53%로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사업부문별로 ▲주택건축사업부문이 3조4378억원으로 61.2%를 차지했고 ▲플랜트사업부문(1조1283억원)이 20.1% ▲토목사업부문(8338억원)이 14.8%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2168억원) 등이 3.9%였다.

대우건설은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 매출비중을 꾸준히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연말까지 2만2000여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개정된 K-IFRS 도입 등으로 전반적으로 판관비가 늘었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회계 불확실성을 제거해왔고 양질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어 하반기 이익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