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7개 항공사 추가 배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7개 항공사 추가 배치

최종수정 : 2018-08-01 15:53:00
인천공항 제2터미널 항공사 추가 배치 계획. 인턴국제공항공사
▲ 인천공항 제2터미널 항공사 추가 배치 계획./인턴국제공항공사

이르면 10월말 이후부터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7개의 항공사가 추가 배치된다.

1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추가 이전이 확정된 항공사는 아에로멕시코(AM), 알리딸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항공(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등이다.

공사는 현재 진행 중인 1터미널 시설 재배치 공사(2018~2021년)에 따른 체크인카운터 부족문제와 1터미널의 항공수요 증가 등을 고려해 항공사 추가 이전을 결정했다.

동일 항공사 동맹(얼라이언스) 배치를 원칙으로 했으며, 스카이팀 항공사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전 결정된 7곳개 항공사는 첨두시간(운항 및 여객이 집중되는 시간) 등 항공사 별 운항특성과 지상 조업사 및 항공사 라운지 연계성, 여객 환승편의 등을 종합 고려해 선정됐다.

실제로 제2터미널 개장 이후 6개월간의 운항실적을 분석한 결과, 1터미널은 전(全) 시간대(06시∼21시)에 운항이 고르게 분산됐다. 그러나 2터미널은 특정 시간(17시∼18시)에만 운항이 집중되고 나머지 시간대에는 시설용량에 여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되는 7개 항공사는 운항 시간대가 제2터미널의 첨두시간대와 겹치지 않아 2터미널 혼잡을 가중하지 않으면서도 1터미널의 여객처리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의 스카이팀 4개 항공사(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와 환승 및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가 활발한 항공사들이 2터미널로 이전됨에 따라 환승 시 편의성 제고와 코드쉐어 여객 오도착 감소 등이 기대된다.

정일영 사장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지원하고 쿠웨이트공항 운영사업 수주에도 기여하는 등 인천공항의 신(新) 성장동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이번 항공사 추가배치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해 2터미널 확장 전까지 양 터미널이 균형 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 금년 중 수립 예정인 2터미널을 확장하는 4단계 사업(2023년경 완공 예상) 이후를 대비한 항공사 재배치 계획도 차질 없이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