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 만연한 집단 이기주의>학력 지연에 치고 혈연에 멍들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직장에 만연한 집단 이기주의>학력 지연에 치고 혈연에 멍들고…곪아 터진 직장문화

최종수정 : 2018-08-01 06:44:52
 직장에 만연한 집단 이기주의 학력 지연에 치고 혈연에 멍들고…곪아 터진 직장문화

#국내 중견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 A씨(34세)는 3년전 입사한 신입사원 B씨의 모습을 보고 허탈감을 느꼈다. 주변에서 흔히 말하는 '임원 라인'으로 대학을 갓 졸업한 뒤 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 B씨는 안하무인 태도를 보였다. 직장 상사들의 지적에도 제멋대로 행동을 하고 예의는 찾아볼 수 없는 말투와 업무 태만 등 사내 분위기를 엉망으로 만들었다. B씨는 입사 후 3년이 흐른뒤 자신의 적성에 맞지않는다며 사표를 제출하고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다. A씨는 "취업준비생(취준생)들은 피땀을 흘려가며 회사에 입사하기위해 고생하고 있는데 그 자리에 낙하산으로 들어와 피해를 끼치고 적성에 안맞다고 유학을 떠나는 모습을 보니 허탈했다"며 "우리 의식의 내면 깊숙이 자리한 혈연·지연·학연으로 엮인 고질적인 연줄 문화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직장에 만연한 집단 이기주의 학력 지연에 치고 혈연에 멍들고…곪아 터진 직장문화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며 채용비리 근절에 나서고 있다. 이에 국내 기업들도 부랴부라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며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노력으로 오랜기간 쌓여온 잘못된 관행과 악습, 부패와 비리 등을 단절하기엔 역부족이다.

최근 강원랜드, 수서고속철도(SRT) 등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대규모 채용비리가 적발된데 이어 4대 시중은행에서도 채용비리가 드러나는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가 올해 초 중앙·지방·유관 공공기관 1190개를 점검한 결과 80%에 해당하는 946개가 채용비리에 연루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 공공기관은 93%가 채용비리로 얼룩졌다. 정부는 총 83건을 수사 의뢰하고, 255건은 징계·문책을 요구했지만 불법채용의 고리는 쉽게 끊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대기업과 공공기관 등이 해마다 대규모로 채용을 시작하는 3월과 9월에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추천 인력이 밀려들어온다. 이들은 부모의 영향력에 따라 분류된다. 1차 서류전형 우대를 해주는 정도로 그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서류전형부터 면접까지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합격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은 학점·영어·면접 점수 등 취업 스펙을 키우고 직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자격증을 취득하는 취준생과 달리 지원서를 제출함과 동시에 사실상 합격한 것과 다름없다. 즉 내정자 상태가 결정됐기 때문이다.

이같은 채용비리는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민낯'의 일부로 사회에 만연해 있는 각종 청탁 관행으로 적폐 중의 적폐다. 사회 통합을 저해하는 가장 악질적인 반사회 범죄 중 하나로 분류된다. 취업의 문이 너무 좁아 취준생 사이에서는 '헬조선'이라는 아우성이 터져 나오고 있는 요즘, 일부 권력자의 힘을 악용해 좋은 직장에 취업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누구나 분통을 터뜨리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문제는 A씨의 사연처럼 부정한 방법으로 입사한 사원들 중 대다수가 중도 퇴직한다. 더 대우가 좋은 기업으로 전직을 하거나 부모에게 물려받은 재산으로 개인 사업을 하는 등이다. 연줄 없이 실력으로 입사할 수 있었던 수십 명은 취업의 기회를 잃고 좌절했을 것이다. 그리고 오늘도 이력서를 들고 이곳저곳 문을 두들기고 있을지도 모른다.

공무원은 승진을 위해 학연이나 줄타기 등을 중요시하고 비정규직 기간제 공무원의 경우 철저히 배제시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인맥이 없는 비정규직 기간제 공무원의 정규직 전환은 하늘의 별따기다.

최근 정규직 전환에 성공한 C씨는 "비정규직 기간제 공무원으로 오랜기간 업무를 하면서 삼수 끝에 정규직 전환에 성공했지만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평소 친했던 정규직 직원들은 채용 시점만 되면 '00라인이던데 잘할 수 있겠어?'라며 비아냥 거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에도 기존 정규직들은 '자신만의 리그'를 만들어 배척하고 있다는게 C씨의 설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고 언급한 것처럼 채용비리의 뿌리를 뽑아내고 기회와 공정, 정의라는 나무가 자라는 세상으로 거듭나야 한다는게 모두의 공통된 생각이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들이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블라인드 테스트 등을 도입하고 있지만 지원자 정보가 부족한 상황에서 짧은 면접으로 우수인재를 선발하는건 쉽지 않다"며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정부가 민간기업으로도 감사를 확대해 채용비리를 확실하게 처벌해야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