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美 배지특허 소송 승리…시장 확대 본격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셀트리온, 램시마 美 배지특허 소송 승리…시장 확대 본격화

최종수정 : 2018-07-31 17:00:38

셀트리온 공장 셀트리온
▲ 셀트리온 공장/셀트리온

셀트리온, 램시마 美 배지특허 소송 승리…시장 확대 본격화

셀트리온이 미국 '램시마(판매명 인플렉트라)'와 관련된 마지막 특허 침해 소송인 얀센의 배지특허 소송에서 승리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미국 메사추세스 연방법원은 얀센이 제기한 램시마의 배지 기술 침해에 대한 균등침해 주장이 부당하며, 셀트리온은 얀센 배지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얀센은 2015년 3월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오리지널 의약품인 '레미케이드' 제조에 사용하는 항체를 배양하기 위한 영양성분이 포함된 배지에 관한 미국 특허를 침해했다며 매사추세츠 연방법원에 재판을 청구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이번 판결로 마지막 남아있던 얀센의 특허 침해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이끌어내며 파트너사인 화이자(Pfizer)를 통해 미국에서 판매 중인 램시마의 본격적인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셀트리온은 2018년 1월 미국 연방항소법원으로부터 램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 물질특허인 471 특허에 대해서도 이미 무효(Invalid) 판결을 받은 바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