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도체 설계기업 창업 진입장벽 확 낮춘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반도체 설계기업 창업 진입장벽 확 낮춘다

최종수정 : 2018-07-31 14:23:52

산업통상자원부는 반도체 설계기업 창업, 기술개발, 마케팅 등 시스템반도체 분야 지원을 위해 31일 경기 분당에 위치한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를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인호 산업부 차관을 비롯해 시스템반도체 설계기업과 연구기관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해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산업 발전방안도 논의했다.

또한,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 운영기관인 반도체산업협회와 전자부품연구원은 반도체설계기업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담은 협력 양해각서(MOU)도 함께 체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시스템반도체 산업은 초고속, 저전력을 기술가치로 자동차, 바이오 등 다른 산업과의 융합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내의 경우 시스템반도체 분야 창업 단절 등 산업 생태계 전반이 침체된 상황이다.

이에 산업부는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를 출범해 창업의 걸림돌이 되는 창업공간부터 기술, 마케팅, 인력까지 일괄 지원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예비창업자는 전자부품연구원 시스템반도체플랫폼 연구센터에 입주해 전품연과 같이 기술개발, 창업지도를 받고, 시제품 제작 등을 통해 창업 가능성 등을 검증하고, 창업 초기 기업을 위해 반도체협회 및 전품연 내 창업보육센터에 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연구소, 대학 등이 보유한 기술이전 등을 지원하고 '반도체성장펀드'를 활용해 창업자금 및 투자 유치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초기 매출이 발생하는 성장단계의 기업에는 포트폴리오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국내외 시장을 대상으로 로드쇼 및 해외 현지진출 등 마케팅 분야를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 차관은 "단순히 창업기업 수 확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창업기업의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전문화되고 실질적인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며 "정부도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해 자율차, 바이오, 스마트 가전 등 수요산업과 협업해 우리 반도체 설계기업이 차세대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경기 성남 반도체산업협회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 지원센터 출범식 에서 남기만 반도체협회 부회장 오른쪽 과 박청원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왼쪽 이 지원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 31일 오전 경기 성남 반도체산업협회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 지원센터 출범식'에서 남기만 반도체협회 부회장(오른쪽)과 박청원 전자부품연구원 원장(왼쪽)이 지원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