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10년 간 1조5000억 투자 차세대반도체 기술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백운규 "10년 간 1조5000억 투자 차세대반도체 기술개발"

최종수정 : 2018-07-30 14:59:11

정부가 세계 1위인 반도체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 10년간 1조5000억원을 투자해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기술개발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를 글로벌 반도체 제조 허브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0일 SK하이닉스 이천공장과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찾아 민간기업 투자현황을 점검하고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상반기 우리나라 수출의 20% 이상을 담당하는 반도체 업계를 격려하고 경쟁국 추격 등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백 장관은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세계 1위 반도체 강국의 위상을 지켜낼 수 있도록 3가지 전략을 중심으로 반도체산업의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이 밝힌 반도체산업 발전 전략은 우선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 수성을 위해 미세화 한계에 도달한 D램, 낸드 등 기존 메모리반도체를 대체하는 차세대 소자와 소재 개발이다.

두 번째 전략으로 백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시스템반도체를 육성하고 팹리스 시스템온칩(SoC) 설계와 파운드리 기업의 제조공정 연계강화를 통해 팹리스와 파운드리 산업이 함께 발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앞으로 10년간 1조5천억원을 투자하는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달 8일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또 오는 31일 창업부터 성장까지 전 주기를 지원하는 '시스템반도체 설계 지원센터'를 개소한다.

백 장관은 "마지막으로 글로벌 반도체 소재·장비 기업의 생산라인 국내 유치 확대 등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제조 허브 국가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에어프로덕트, 네덜란드 ASML, 미국 AMAT, 일본 TEL 등 세계 유명 반도체 소재·장비 기업을 국내에 유치하기 위해 투자유치 지원제도를 개편하고 입지·환경 규제개혁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백 장관은 기업들의 국내 투자 노력에 대한 감사도 전했다.

백 장관은 SK하이닉스 정태성 사장에게 "기업의 대규모 투자는 국내 경제를 활성화하고 고용을 창출하는 최선의 수단"이라며 SK하이닉스가 최근 발표한 이천공장 M16라인 투자계획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평택공장을 방문한 백 장관은 삼성전자 진교영 사장으로부터 2015년 이후 30조원 규모로 진행 중인 투자현황과 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삼성전자가 향후 투자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오전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반도체 산업의 위협요인과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오전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반도체 산업의 위협요인과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