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앞으로 물 재해 인공위성으로 파악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자원공사, 앞으로 물 재해 인공위성으로 파악한다

최종수정 : 2018-07-30 14:59:04

한국수자원공사가 최근 환경부와 함께 '한국형 수재해 위성' 개발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0일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환경부와 공사는 2025년 발사를 목표로 총사업비 약 1384억원을 투입해 '수자원·수재해 중형위성 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가 880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04억을 분담하는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 대응 및 물 관련 재해 관측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올해 7월 1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이후 올해 말까지 개발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초 '국가우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본격적으로 사업이 착수되면 2025년에 완료될 예정이다.

국가우주위원회는 '우주개발진흥법(제6조)'에 따라 우주개발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과기부 장관을 위워장으로 기획재정부, 환경부, 외교부, 국방부, 국토교통부 등 차관 및 민간위원 등 총 15인 이내로 구성됐다. 5년마다 정부가 수립하는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과 위성정보활용종합계획, 우주위험대비기본계획을 심의하며, 그 밖에 우주개발사업에 대한 평가와 재원 조달 및 투자계획, 우주개발전문기관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번 사업은 한반도 전역의 수자원 현황과 재해를 폭넓게 관측할 수 있는 '한국형 수재해 위성'을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한다는 데 더욱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번 위성은 10m 크기의 지상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영상레이더를 탑재해 악천후나 주야간에 상관없이 365일 관측이 가능하다.

또한, 과기부가 개발한 '500kg급 표준 위성 플랫폼' 설계를 사용할 계획으로 성능의 신뢰성을 높이고, 설계와 제작비용 부분에서 외국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위성 관측 자료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기반시설(인프라) 조성에는 환경부 외에도 과기부,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등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공사에 따르면 수자원·수재해 위성이 개발되면 특히 홍수와 가뭄 관측(모니터링), 수자원시설물 변동, 녹조·적조 감지, 해양환경(해류, 유류유출 등) 감시, 농작물 생육 관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의 특정 지점 단위로 관측되던 토양수분과 침수면적, 피해특성 등 물 관리에 필요한 수자원 정보(인자)를 밤과 낮, 기상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하루에 2회 관측할 수 있다.

수자원·수재해 위성은 관측폭 120km에 걸쳐 10m×10m 격자 이하의 높은 해상도로 동시에 관측하고 정보 산출이 가능하다.

또한, 수재해 발생 위험지역의 경우 피해특성 분석 및 피해지역을 '영상지도 형태의 이미지'로 보여줘 보다 효율적이고 과학적인 대응과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공사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따른 수량과 수질 관리, 가뭄과 홍수 등 재해 예방을 하나의 일관된 체계에서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통합물관리 실현을 위해 수자원·수재해 위성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성 빅데이터 분석, 위성 정보활용 촉진, 관련산업 육성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자원 중형위성.
▲ 수자원 중형위성.
수자원 수재해위성 개요
▲ 수자원/수재해위성 개요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