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2D 틈새시장으로 반전 노린다…'에픽세븐' 출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마일게이트, 2D 틈새시장으로 반전 노린다…'에픽세븐' 출격

최종수정 : 2018-07-30 14:41:16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본부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에픽세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본부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에픽세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올해 하반기 기대작 모바일 턴제 역할수행게임(RPG) '에픽세븐'으로 반전을 노린다. 오는 3·4분기 내 국내 게임 출시를 하고, 글로벌 원빌드로 4·4분기 출격할 예정이다. 효율이 떨어지고 그래픽에 고비용이 들어 대부분 게임사들이 접근을 꺼리는 2차원(2D) 게임의 '틈새시장'을 고품질의 콘텐츠로 파고 들겠다는 전략이다.

스마일게이트는 3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에픽세븐의 향후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에픽세븐은 글로벌 히트작 '킹덤언더파이어', '샤이닝로어'를 개발한 강기현 대표와 '사커스피리츠'를 개발한 김형석 슈퍼크리에이티브 대표가 지휘봉을 잡은 모바일 턴제 RPG다. 국내 모바일 게임으로는 최초로 모든 캐릭터의 움직임을 고해상도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했다. 캐릭터의 움직임이 끊기지 않고 부드럽게 보여지도록 구현해 생생함을 살렸다.

김형석 대표는 "캐릭터 하나에만 제작기간이 5개월 정도 걸릴 정도로 장인정신을 구현해 제작했다"며 "2D 게임이 높은 퀄리티로 제작되면 가치나 이미지의 힘이 오래 유지될 것이다. 20년 이상 서비스를 지속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경쟁작이 많은 모바일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보다는 글로벌 시장의 이용자들도 끌어모을 수 있는 2D의 '블루오션'을 늘리겠다는 설명이다.

또 직접 개발한 게임 엔진인 '유나'를 활용해 로딩이 없는 게임을 구현한다.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발표세션 외에도 에픽세븐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미공개 애니메니이션과 플레이 영상이 공개됐다. 특히 김형석 대표는 발표 도중 직접 게임을 시연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스마일게이트 이상훈 사업실장은 "에픽세븐의 글로벌 톱티어(top-tier) 서비스를 하는 것이 사업목표"라며 "게임 지표 분석과 더불어 커뮤니티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이용자들이 어려움을 느끼는 것을 개선해 운영하며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픽세븐은 오는 31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국내 시장 진출에 나설 예정이다. 올해 4분기 안으로는 글로벌 원빌드로 전세계에 출시할 계획이다. 언어는 영어와 중국어를 서비스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