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위해 몰리는 청년들…창업사관학교, 경쟁률 3.8대1 '기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창업 위해 몰리는 청년들…창업사관학교, 경쟁률 3.8대1 '기록'

최종수정 : 2018-07-30 12:00:00
추경 통해 가을학기 550명 추가 모집에 2077명 지원, 9월부터 창업활동

자료 중소기업진흥공단
▲ 자료 : 중소기업진흥공단

청년들이 창업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청년창업사관학교'로 대거 몰리고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우수한 창업 아이템 및 고급기술을 보유한 만 39세 이하, 창업 3년 이하의 창업자를 선발해 사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 후속연계지원까지 원스톱 지원하는 대표적인 청년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550명이 정원인 청년창업사관학교(창사학교) 8기 가을학기 입교자 모집에 2077명이 지원해 3.8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가을학기는 정부의 청년 창업 활성화 대책으로 조성한 482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반영, 추가 모집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의 경우 연초에 입교한 450명을 포함해 총 1000여명 규모로 운영된다.

창사학교는 경기 안산 본원을 중심으로 충청(천안), 호남(광주), 대구경북(경산), 부산경남(창원)에 위치해있다.

특히 기존 5곳에 더해 서울, 인천, 부산, 대구, 대전세종, 울산,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북, 전남, 제주 등 12곳에 추가로 문을 열었다.

이번에 새로 모집하는 550명은 안산 본원과 새로 개소한 전국 12곳의 창사학교에 입교할 수 있어 접근성이 한결 수월해졌다.

신청자들은 7~8월 사이 서류심사와 예비창업심화과정, 프리젠테이션(PT) 심사를 거쳐 선발하며 9월부터 본격적인 창업활동을 시작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예비 창업자들은 1년간 총 사업비의 70%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시제품 제작, 기술개발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와 창업 공간 제공, 실무교육, 기술 및 마케팅 전문가의 밀착코칭 등을 지원받는다.

중진공은 이에 더해 졸업 후에도 성장촉진 프로그램을 적용해 정책자금, 마케팅, 수출, 투자유치 등을 통해 안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가을학기 입교자 선정평가는 성과 창출이 높은 제조기반의 고급기술과 지역주력산업 창업자를 중점적으로 선발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인 토스(Toss), 직방과 같이 신기술과 아이디어로 독과점 산업 분야에 도전해 독과점을 깨고 경쟁 생태계로 탈바꿈시키는 혁신 창업기업을 적극 육성해 공정경제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창사학교는 지난해 하반기까지 총 1930명의 청년 CEO를 배출해 매출액 1조1769억원, 지재권 등록 4167건, 일자리 창출 4617명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