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취약계층에 20억원 규모 음료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동제약, 취약계층에 20억원 규모 음료 지원

최종수정 : 2018-07-30 10:57:10

지난 27일 진행된 협약식에서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 왼쪽부터 ,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이사,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 제주사회복지협의회 고봉식 상근부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동제약
▲ 지난 27일 진행된 협약식에서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왼쪽부터),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이사,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 제주사회복지협의회 고봉식 상근부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광동제약

광동제약, 취약계층에 20억원 규모 음료 지원

광동제약이 취약계층 지원의 일환으로 20억원 규모의 감귤 음료를 기부한다고 30일 밝혔다.

광동제약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취약계층 식품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이사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오경수 사장,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 제주사회복지협의회 고봉식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제주개발공사는 100% 제주산 감귤농축액 500t을 기증하고, 광동제약이 이를 원료로 감귤 음료를 생산해 기부한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제주사회복지협의회는 제주를 포함한 전국의 수요를 파악해 기부 받은 제품을 배분하는 역할을 맡는다. 광동제약이 기부하는 음료는 총 20억원 규모다.

이번 협약은 제주개발공사가 2016년부터 제주도내에서 진행 중인 감귤음료 나눔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전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를 통해 자원의 공유가치를 창출하고, 제주 감귤농가에도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목표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4자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국의 취약계층 지원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집수리 봉사활동과 사내 매칭그랜트 제도 등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과 함께 다양한 나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