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중소선사 10곳에 740억 'S&LB'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양진흥공사, 중소선사 10곳에 740억 'S&LB' 지원

최종수정 : 2018-07-29 15:31:06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첫 지원 사업으로 중소선사 10곳을 대상으로 '세일 앤 리스 백(S&LB, Sale & Lease Back)'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S&LB는 선사의 선박을 매입한 후 선사에 재용선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공사 설립에 따른 해운업계 지원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설립 이전부터 S&LB 사업을 모색해 왔다. 지난 5월 사업설명회 및 신청 접수를 진행했으며, 총 11개사 18척이 신청했다. 신청된 선박에 대해 공사 내부 심사를 거쳐 10개사 10척, 총 740억원 규모의 우선협상대상을 선정했다. 선정된 선사에 대해서는 개별통보 되었으며, 공사는 향후 선사와 세부 계약 내용의 조율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투자 실행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S&LB 사업을 시작으로 해운항만업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지난 5월에 실시한 선박 신조 수요조사에 신청한 18개사 36척의 선박에 대해서는 기초 검토를 진행했으며, 향후 선사의 선박 발주가 있을 경우 보증 등 지원을 신속히 제공할 예정이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에 우선협상대상으로 선정된 10개 선사는 모두 중소선사이며, S&LB 지원으로 기존 금융보다 금리 인하, 만기 연장 등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공사를 통한 중소선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