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력도 짧고, 성과도 더딘 '4차 혁명 벤처'…정책 지원은 어떻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업력도 짧고, 성과도 더딘 '4차 혁명 벤처'…정책 지원은 어떻게

최종수정 : 2018-07-29 09:58:54
기술·시장성 우선 판단해 지원, 융자·보증 보다는 투자 중심이 '재기'에 도움

자료 중소기업연구원
▲ 자료 : 중소기업연구원

4차 산업혁명 관련 벤처기업의 절반 가량이 '창업 3년 이하'의 초기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곳 중 3곳은 연 매출이 30억원에 미치지 못하고, 고용도 일반 벤처기업에 비해 10명 정도 적은 등 비교적 영세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집중도 역시 상대적으로 심각했다.

4차 산업혁명의 첨병 역할을 해야 할 관련 벤처기업들의 면면이 일반 벤처기업보다 열악한 모습이다.

이에 따라 정책 자금 등 정부 지원시 칸막이식으로 용도를 제한하는 것을 배제하고, 외형보다는 기술이나 시장성을 우선에 두고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융자 및 보증 방식보다는 투자 중심의 지원을 통해 실패하더라도 재기를 도울 수 있는 시스템 구축도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연구원이 29일 펴낸 '4차 산업혁명 관련 벤처기업의 현황과 향후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으로 벤처확인을 받은 3만3290개 기업 가운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13개 품목에 해당하는 벤처기업은 864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사물인터넷 관련 기업이 340개(39.4%)로 가장 많았고 로봇(194개), 가상현실·증강현실(60개), 빅데이터(58개), 3D프린터(57개) 등의 순이었다.

경영 성과에선 4차 산업혁명 관련 벤처기업(4차 벤처)이 일반 벤처기업(일반 벤처)에 비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2015년 기준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일반 벤처가 69억원이었지만 4차 벤처는 40억원에 그쳤다. 특히 4차 벤처 가운데 매출이 10억~30억원 미만도 전체의 30%에 달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 역시 4차 벤처(3.0%)가 일반 벤처(4.6%)에 비해 열악했다.

업력도 짧고, 성과도 더딘 4차 혁명 벤처 …정책 지원은 어떻게

고용(2015년)도 일반 벤처는 23.3명이었지만 4차 벤처는 평균 13.5명에 그쳤다.

창업 후 평균 업력은 일반 벤처가 9.9년, 4차 벤처가 6.1년이었다. 특히 창업 후 3년이 안된 4차 벤처는 전체의 46.6%로 약 2곳 중 1곳이 창업 초기단계에 머물러있는 모습이다.

4차 벤처의 68.7%가 서울, 인천, 경기에 위치해있어 수도권 집중도도 심각했다.

다만 4차 벤처들은 2016년 기준으로 평균 4.2건의 특허를 출원중인 것으로 나타나 평균 0.8건인 일반 벤처에 비해 잠재성 측면에선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이런 가운데 4차 벤처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한 결과 '4차 산업혁명에 대응이 어려운 이유'(복수응답)로 '투자자금'이라고 답변한 비율이 42.3%로 가장 높았고, '전문인력 부족'(38.7%), '제품 특성상 불필요'(33.3%), '수요창출 불확실성'(30.6%) 순이었다.

또 '4차 산업혁명 관련 애로사항'으로는 '시장창출'이 41.3%로 가장 높았고, '기업내 (전문)인력 부재'(39%), '과도한 규제 및 인증제도'(23.6%) 등의 답변이 많았다.

중소기업연구원 이미순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 관련 대상 기업이 현실적으로 많지 않을 수 있는 만큼 정부지원 시에는 적절한 규모 및 속도에 대한 전략적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기업을 평가할 때도 인적 자원의 잠재력 평가에 집중하고 일반 벤처기업 대비 규모가 작고, 초기단계 기업 비중이 높아 역동성과 변동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실패하더라도 재기 가능한 투자 중심의 지원과 개방형 직위를 활용한 전문가 영입 등을 통해 M&A를 촉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