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최종수정 : 2018-07-27 13:10:17

 SK하이닉스
▲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이천 본사에 신규 반도체 공장을 건설한다고 27일 밝혔다. 확대되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목적이다.

신규 공장은 이천 본사 내 5만3000㎡ 부지에 세워진다. 올해 말 공사를 시작해 2020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투자액은 차세대 노광 장비인 EUV 전용 공간 조성 등을 위해 기존 공장들보다 다소 늘어난 3조5000억 원의 공사비를 투입한다. 생산 제품 종류와 규모는 향후 시장상황과 회사의 기술역량 등을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와 모바일 시장을 중심으로 견조한 메모리 수급 환경이 이어지고 있다. 이가운데 인공지능(AI)을 비롯한 4차 산업혁명의 확산에 따라 메모리 수요는 향후에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과거보다 미세공정기술 전환 효율이 저하되고 제조 공정의 수도 증가하는 등 생산량 확대가 어려워졌다. 공급은 수요의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 하고 있다. 추가 시설 투자 없이는 시장의 수요가 충족되기 어렵다.

SK하이닉스 또한 M14와 하반기 완공 예정인 청주 신규 공장 및 우시 생산법인 클린룸 확장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생산 기반을 확대해가고 있다. 하지만 지속 성장하는 메모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투자가 필수적이다. 반도체 장비들의 대형화 추세에 대비해 이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번 증설 투자는 이러한 점들을 모두 고려해 결정되었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는 신규 공장에서 2026년까지 발생할 경제적 파급 효과로 80.2조 원의 생산유발과 26.2조 원의 부가가치유발, 34만 8천 명의 고용창출 등을 예상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증설 투자는 정부?지자체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반도체 상생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국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2015년 완공된 M14와 현재 건설 중인 청주 공장을 포함해 이번 이천 신규 공장까지 3개의 공장 증설을 결정했다. 완공 이후 장비 반입이 이뤄지면 위 3개 시설에 투자되는 금액만 총 46조 원을 넘어서게 된다. 신규 공장 증설과 함께 용수 사용량의 획기적 절감 등을 포함한 대규모 친환경 투자도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