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보츠와나 광통신망 구축 프로젝트 수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보츠와나 광통신망 구축 프로젝트 수주

최종수정 : 2018-07-27 12:58:05

23일 현지시간 보츠와나 보피네트 본사에서 보피네트 마부아 사장 왼쪽 5번째 , KT 아프리카 미주영업팀 정은철 팀장 왼쪽 6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 23일(현지시간) 보츠와나 보피네트 본사에서 보피네트 마부아 사장(왼쪽 5번째), KT 아프리카/미주영업팀 정은철 팀장(왼쪽 6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

KT가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국영통신사 보피네트(BoFiNet)이 발주한 보츠와나 광통신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보츠와나 정부에서 추진하는 전국 광통신 서비스 인프라 확보 프로젝트의 하나다. KT는 보츠와나 수도 가보로네의 공공기관 및 기업에 광통신망 서비스 확장 공급을 위한 설계와 설치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가보로네 지역의 통신 인프라를 기존 구리선 기반 2Mbps 수준에서 FTTx(Fiber-To-The-x) 광통신망으로 업그레이드해 기존보다 50배 빠른 100Mbps 속도 구현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KT는 보츠와나 인터넷이 이번 사업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KT는 2014년 12월 보츠와나 FTTx 광통신망 구축 1차 사업을 수주해 완료했다. 1차 사업에서는 4개 도시의 주요 공공기관 및 기업체를 대상으로 FTTx 서비스를 제공했다. 지난해 8월에는 기가 와이어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윤경림 부사장은 "KT는 각국에서 쌓은 글로벌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보츠와나 광통신망 구축도 성공적으로 완료할 것"이라며, "우수한 품질 및 기술력을 기반으로 보츠와나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