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시티 일부 인원, 구미에서 수원으로 이전… 지역민은 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 스마트시티 일부 인원, 구미에서 수원으로 이전… 지역민은 반발

최종수정 : 2018-07-26 19:26:35

장세용 오른쪽 경북 구미시장이 20일 삼성전자 구미공장을 찾아 공장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 장세용(오른쪽) 경북 구미시장이 20일 삼성전자 구미공장을 찾아 공장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삼성전자는 구미에 있는 스마트시티가 지난달 말 조직개편을 함에 따라 400여명 중 일부 인력이 올 연말까지 경기도 수원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구미에 있는 삼성 네트워크사업부는 휴대전화 기지국의 네트워크 장비를 생산하는 부서로 5개 파트 4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렇지만 삼성전자는 5G 상용화를 앞둔 사업강화와 경쟁력 확보 차원의 조직개편으로 수원의 연구·개발(R&D) 기능에 구미의 제조 기능을 통합·이전하는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측은 "경쟁력 분석에서 열세여서 개발과 제조를 통합하는 쪽으로 결정이 나 11월께 구체적인 이전 인원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트워크사업부 400명은 제조 관련 300명(기술자 90명, 제조인력 150명 등)과 지원부서(행정·구매·제품기술) 100명이다. 이 가운데 생산 인원만 일부 이전한다면 수십 명이지만 만일 제조 거점을 옮기게 되면 수백 명이 한꺼번에 수원으로 대거 자리를 옮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삼성전자 측은 "구미 1차 협력업체는 3개사에 불과하고 이들 업체가 삼성전자 제품을 하청받는 것은 매출액의 5% 이하로 큰 타격은 없다"고 강조했다. 구미지역 협력업체가 임가공 수주기업이고 대부분 다른 원청업체의 사업을 같이하고 있어 영향이 적다는 의미다.

삼성전자 측은 "1만명에 달하는 스마트시티 인력 가운데 네트워크사업부 일부 인원이 빠져나간다"며 "스마트시티 주력은 무선사업(휴대전화)"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시티 매출이익의 99%는 무선사업에서 나오고 네트워크사업부는 1% 정도라는 점도 들었다. 작년 70여명, 올해 30여명이 수원에서 구미로 옮겼고 올 상반기 150명을 신규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계속 채용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구미시민은 "삼성전자 이전은 지역경제를 멘붕 상태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정치권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중이다. 자유한국당 백승주·장석춘 의원과 장세용 구미시장,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와 삼성메디슨의 구미 철수 검토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삼성 목장균 스마트시티지원센터장은 "구미와 경북 정서에 맞추려고 노력 중이다. 몇 명이 이동할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협의 과정이 필요하고 연말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