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첫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양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업계 첫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양산

최종수정 : 2018-07-26 17:40:48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2세대 10나노급 1y 공정을 적용한 16Gb 기가비트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
▲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2세대 10나노급(1y) 공정을 적용한 16Gb(기가비트)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개시했다고 26일 밝혔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2세대 10나노급(1y) 공정을 적용한 16Gb(기가비트)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7년 11월에 업계 유일 2세대 10나노급(1y) 8Gb DDR4 서버 D램을 양산한지 8개월만에 두 배인 16Gb LPDDR4X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하게 되었다. 향후 삼성전자는 2세대 10나노급(1y) 공정을 적용한 D램 제품군의 비중을 70%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평택캠퍼스에서 D램 생산을 본격 시작해 고객의 최첨단 모바일 D램 수요 확대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체제를 확보하게 됐다.

2세대 10나노급(1y) 16Gb LPDDR4X D램은 기존 20나노급(2y) 4Gb LPDDR3 모바일 D램보다 속도와 생산성이 2배 높아졌다.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1세대 10나노급(1x) 16Gb LPDDR4X와 동작속도(4266Mb/s)는 같지만 소비전력량이 10% 절감되어 모바일 기기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다.

16Gb 칩 4개가 탑재된 8GB D램 패키지는 초당 34.1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1세대 대비 패키지의 두께가 20% 이상 감소되어 고객이 더 슬림한 모바일 기기를 디자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10나노급 8GB 모바일 D램의 사업 영역을 기존 플래그십 모바일 시장에서 하이엔드 시장까지 확대해 사용자에게 더 우수한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세원 전무는 "업계 유일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양산으로 차세대 모바일 기기의 D램 용량 증대에 더욱 적극 대응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프리미엄 D램 라인업을 확대해 초고속·고용량·초절전 메모리 시장 트렌드를 지속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삼성전자는 16Gb LPDDR4X D램 칩 기반의 다양한 용량의 라인업(4GB·6GB·8GB)을 제공해 기존 모바일 D램 시장을 빠르게 전환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