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해외자원개발에 31억9500만달러 손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가스공사, 해외자원개발에 31억9500만달러 손실

최종수정 : 2018-07-26 15:05:01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한국가스공사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해외자원개발에 총 31억9500만달러의 손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가스공사는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전체 해외자원개발 사업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총 108억달러를 투자하고 25억3000만달러를 회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손실액은 총 31억9500만 달러로 손실(탐사 실패 및 사업 중단으로 확정된 금액)이 1억4100만 달러, 손상(추정 회수 가능액이 장부가액에 미달)이 30억5400만 달러로 나타났다.

공사는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전체 사업들을 대상으로 사전조사를 실시하고 이들 사업 중 추가 의혹이 드러났거나 손실규모가 크고 감사원 감사·국정조사 등 대내외에서 집중적으로 의혹이 제기됐던 캐나다 웨스트컷뱅크, 이라크 아카스, 호주 GLNG사업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서류 검증, 관련자 인터뷰 등 심층 조사를 시행했다.

우선 캐나다 웨스트컷뱅크 사업은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주(BC주)에서 셰일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지분 50%)으로 2010년부터 13개의 가스정을 개발했으나 가스가격 하락과 생산성 저하로 추가 개발을 중단, 현재 3개 가스정만 운영 중이다. 총 2억7200만 캐나다 달러를 투자해 1억9900만 캐나다 달러의 손상차손이 발생했다.

이라크 아카스 사업은 2010년 이라크 안바르주에 있는 아카스 가스전을 낙찰 받아 운영사(지분 75%)로서 가스전을 개발·생산할 계획이었으나 2014년 IS사태로 사업이 중단돼 이미 투자한 3억8400만 달러 중 3억7900만 달러의 손상차손을 입었다.

호주 GLNG사업은 호주 퀸즈랜드주에서 석탄층 가스전을 개발, LNG 플랜트를 운영하는 사업(지분 15%)이다. 2010년 12월부터 사업을 시작했으나 유가하락 등으로 투자비 42억5200만 달러 중 16억9100만 달러의 손상차손이 인식됐다.

가스공사는 이번 자체 조사와 해외자원개발 혁신 태스크포스(TF)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충실히 반영해 비핵심 사업과 부실사업은 적기에 구조조정해 추가 손실을 최소화하는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할 계획이다.

가스공사측은 "이번 자체 조사와 해외자원개발 혁신 TF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충실히 반영해 비핵심 사업과 부실사업은 적기에 구조조정하고 추가 손실을 최소화하는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규 자원개발사업은 국내 수급안정을 위한 LNG도입연계 사업에 집중하되 투자규모와 시기는 재무여건과 역량 수준을 고려해 신중히 추진하고 민간기업과 공동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