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네트워크 블록체인 공개… 미래 생활 바꾼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네트워크 블록체인 공개… 미래 생활 바꾼다

최종수정 : 2018-07-24 19:00:48

24일 광화문 KT 빌딩에서 모델들이 KT 블록체인 기술을 소개하며 블록체인 기반 K 토큰의 환전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KT
▲ 24일 광화문 KT 빌딩에서 모델들이 KT 블록체인 기술을 소개하며 블록체인 기반 K-토큰의 환전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KT

KT는 24일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공개하며 2022년까지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1조원 규모로 성장하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존 퍼블릭 블록체인은 처리속도와 용량이 낮아 사업화에 적합하지 않았다. 반면,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비공개 데이터 관리로 인해 투명성이 낮고 소규모 구조로 인해 상대적으로 보안성이 낮다.

이에 KT는 전국에 있는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노드를 구축해 운영하는 방식을 취해 성능과 신뢰라는 두 가지 요소를 동시에 만족시켰다. 특히 경쟁사에서는 막대한 전송량 때문에 시도하지 못했던 블록체인을 과감히 도입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KT 블록체인 성능. KT
▲ KT 블록체인 성능./KT

블록체인 기술을 기존 인터넷 서비스에 적용하면 블록체인 고유 ID가 모든 연결에 대한 인증을 대신 제공할 수 있다. 기존 IP 인터넷에서의 해킹과 개인정보 도용, DDos(분산서비스공격) 같은 공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에 IoT 해킹 범죄 방지에도 유용하다.

KT 측은 "IP기반 인터넷을 ID기반으로 바꾸지만 현재 인터넷을 변화시키는 게 아니고 그 위에서 돌아간다"면서 "구글이나 여러 곳에서 이런 것을 시도했지만 불가능했는데 이제 KT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보안과 아이디 패스워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실용적인 영역에서는 우선 해킹 및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포시와 KT엠하우스가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발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다른 지자체에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는 관련법령이 정비되지 않아 바로 시행할 수는 없다.

이에 대해 KT는 "전자금융법과 관련해서는 언제 어떻게 개정될 지 짐작은 못하지만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면 잘 해결될 거라 생각한다. 기술적인 시행 준비는 이미 다 되어 있다"고 말했다.

KT는 이 기술을 로밍에도 적용한다. 통신사간 로밍 서비스를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과정에서 통신사간 교환하는 사용내역 데이터를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계약) 기능으로 각각 자동으로 검증한다. 그 과정에서 오류가 없다면 실시간 정산까지 진행할 수 있다.

콘텐츠 거래의 신뢰 구조도 마련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웹소설 플랫폼인 '블라이스'를 오픈해 저작권자에게 정산을 투명하게 제공하고, 콘텐츠 보안을 강화해 저작물이 불법 유통될 수 없는 기반을 조성했다.

이밖에 KT는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 에너지 수요관리(DR) 사업, 전기자동차(EV) 충전 같은 스마트 에너지 상용 서비스 등에 적극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사업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구체적으로 우리 생활이 어떻게 바뀔까. KT는 ▲집을 비울 때 안전하게 웹캠을 사용하며 ▲포털 사이트에 접속할 때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고 자동으로 로그인되며 ▲구청에서 주민투표를 통해 쓰레기 수거일을 어느 날짜로 할지 블록체인 투표를 하고 ▲시장에 나가 온라인 지역화폐로 장을 보고 돌아오는 등의 미래를 제시했다.

24일 KT가 블록체인 간담회에서 생태계 조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KT
▲ 24일 KT가 블록체인 간담회에서 생태계 조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KT

KT는 36개사가 가입된 KT 블록체인 에코 얼라이언스를 AI, 보안 등 KT가 협력중인 전체 에코 얼라이언스로 확대하면서 사업 지원을 진행한다. 중소 협력업체들의 블록체인 사업화를 지원하고 관련 사업역량 확보를 위한 교육을 진행한다. 이런 사업을 위한 블록체인 실증센터를 서울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개소하고 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KT측은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 같은 것은 바로 일반 고객에게 제공된다. 다른 기업들이 KT플랫폼에 들어와 서비스하면 B2B가 된다"며 "KT는 전통적 블록체인 방식에 구애받지 않고 여러가지 형태를 시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