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인훈 소설가에 금관문화훈장 추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故 최인훈 소설가에 금관문화훈장 추서

최종수정 : 2018-07-24 14:52:53

정부가 23일 별세한 고(故) 최인훈 소설가(향년 84세)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금관문화훈장 추서는 1999년 보관문화훈장 수여에 이어 고인에게 수여하는 두 번째 훈장이다.

최인훈 소설가는 냉전시대의 남북분단이라는 엄혹한 상황에 놓여있던 1960년에, 남북분단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시대정신을 선보이는 소설 '광장'을 발표해 시대를 앞서가는 새로운 지평을 개척했고, '회색인', '서유기',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등 많은 화제작을 발표했다. 아울러 1977년부터 2001년까지 24년 동안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많은 후학을 양성하는 등 한국문학 발전에 기념비적인 공적을 세웠다. 정부는 이를 기리기 위해 금관문화훈장 추서를 결정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24일 오후 4시경 고인의 빈소인 서울대병원을 찾아 정부를 대표해 훈장을 전달하고 유족을 위로할 계획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