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같이 살래요'… 단호박 캐릭터 할 말은 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선영, '같이 살래요'… 단호박 캐릭터 할 말은 한다!

최종수정 : 2018-07-23 15:34:36
사진 국엔터테인먼트
▲ 사진/국엔터테인먼트

KBS2 주말극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외유내강의 독보적 개념 캐릭터 박선영의 활약이 뜨겁다.

집안 대소사를 관장하는 믿음직한 장녀이자 능력 있는 커리어 우먼 선하. 연하남과의 사내 몰래 연애에서 우여곡절 끝 해피 웨딩에 도달하기까지, '같이 살래요' 속 선하의 막장에 대응하는 단호박 캐릭터의 매력을 대공개한다.

어려서 엄마가 돌아가신 후, 장녀로서의 책임감으로 동생들을 돌보며 집안에서 엄마 대신이었던 장녀 선하. 부자집으로 시집간 동생 유하(한지혜)의 이혼 소식에, 심지어 불륜이라는 소리에 한걸음에 달려간 선하는 하늘이 무너지지만 동생을 위해서라면 무릎 꿇는 굴욕도 마다하지 않는다. 또한, 사내에서 연하남 경수(강성욱)와 몰래 연애가 들통도 나고, 남친 어머니 우아미(박준금)의 결혼 반대로 돈봉투가 오가는 흔한 막장 위기 속에 "제가 안 헤어지겠다고 하면 어쩌실 거에요? 제가 경수씨를 어머니로부터 뺏어오면 어쩌실 거에요?"라며 당돌한 사이다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뻥 뚫어 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어머니와 분가 문제로 격전이 오갈 때도 솔직하고 당당하게 분가를 선언하며 예비 며느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사진 국엔터테인먼트
▲ 사진/국엔터테인먼트

한편 신혼여행을 마치고 우아미의 집으로 들어선 선하를 살갑게 맞이해주는 아미의 모습에 선하는 감동도 받고 일 어머니를 여의고 맏딸로서 엄마의 역할만 해온 선하이기에 시어머니 아미가 건네는 '엄마의 정'에 선하의 각별한 반응은 더욱 짠하고 울컥한 감정을 자아냈다.

선하는 경수에게 "우리 아빠 말고는 우리 딸이라고 해준 사람이 없어서. 나에게도 우리 딸이라 말해주는 엄마가 생겼네. 우리 어머니랑 살기 잘했다"라고 솔직한 감정을 토로하며 결혼 전 분가로 삐걱거렸던 고부 사이의 갈등을 말끔히 해소시켜 주었다.

매회, 소박하지만 진정성 있는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박선영의 활약이 기대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