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탄자니아에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탄자니아에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

최종수정 : 2018-07-23 14:05:13

이낙연 국무총리 가운데 가 22일 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의 주민등록증 데이터센터를 방문,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22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의 주민등록증 데이터센터를 방문,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

KT가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탄자니아와 케냐, 오만을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한국 정부 관계자와 알파사드 루골라 내무부장관 등 탄자니아 정부 관계자는 22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동부 키바하 시에 위치한 메인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했다.

KT는 탄자니아 주민등록청이 발주한 이번 사업을 지난 2015년 4월 착수해 3년 3개월에 걸쳐 추진했다. KT는 ▲탄자니아 전자주민등록 사업을 위한 메인 데이터센터와 백업센터 ▲13개 지역 주민등록소의 건축과 지문인식 관리시스템 ▲네트워크 관제시스템 ▲주민등록 웹사이트 등 IT 시스템 구축까지 모두 담당했다.

KT와 삼성물산 컨소시엄이 주도한 이번 사업은 526억원 규모이며 KT는 구축에 이어 2020년 6월까지 유지보수를 맡는다. IT, 네트워크 분야의 국내 우수 중소기업 15개사가 참여해 해외에서 사업실적을 올렸다.

KT 측은 이번 프로젝트가 완공까지 난관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메인 데이터센터, 백업센터, 13개 지역등록소가 최대 1100㎞ 이상 떨어져 네트워크 구축이 어려웠다. 탄자니아 북서부 므완자 지역은 암석의 도시라고 불릴 정도로 암반이 많아 건물 및 광케이블 구축일정 조정 등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KT는 국내외에서 축적해 온 데이터센터 구축과 운용 경험으로 아프리카의 험난한 환경을 극복했다.

탄자니아 정부는 KT가 데이터센터 구축을 완료함에 따라 전자주민등록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탄자니아 정부는 전자주민등록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교육과 보건, 의료 등 공공서비스 개선과 함께 범죄 예방, 탈세 근절 등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윤경림 부사장은 "KT가 추진한 아프리카 최초 르완다 LTE 전국망 구축, 탄자니아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이 국내 기업들의 아프리카 진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바란다"면서 "향후 가봉 광케이블 구축, 보츠와나 기가와이어 및 FTTH 초고속인터넷 제공, 앙골라 치안망 구축 사업도 성공적으로 완료해 아프리카에 대한민국 ICT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