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사업가 아빠의 아이 걱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사업가 아빠의 아이 걱정

최종수정 : 2018-07-27 05:48:36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사업가 아빠의 아이 걱정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사업가 아빠의 아이 걱정

"초년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을 이제는 좀 알 것 같아요." 일이 있을 때마다 상담을 오는 사업가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꺼낸 말이다. 지금 그의 걱정은 아이들이다. 고등학생인 두 아이가 이만저만 걱정이 아니다. 성적이 좋지 않아서 문제인가 했더니 그게 아니었다. 아이들의 품성에 관한 것이었다. 외식을 하던, 집에서 무엇을 먹던, 음식을 먹으면 맛있는 것만 찾고 옷을 살 때는 꼭 비싸고 좋은 제품만 고집한다.

필요한 게 있으면 무조건 비싼 것으로만 사들인다고 한다. 돈이 없는 것도 아니니 문제는 아니지만 그의 걱정은 아이들의 미래에 있었다. 나중에 어떤 사람이 될까 어떻게 세상을 살아갈까 하는 게 걱정이라는 것이다. 살다가 곤경에 처했을 때 생활력도 없으니 어려움이 닥치면 이겨내기 힘들 것이라는 생각에서였다. 자기 자신은 초년 운세가 나빠서 큰 고생을 했다. 그의 사주는 아버지를 일찍 잃을 것을 알려주고 있었다.

사주대로 아버지는 그가 초등학교 때 돌아가셨다. 하락하는 운세도 함께 시작됐다. 어머니와 둘이서 갖은 일을 하며 생활비와 학비를 벌었지만 고등학교 이상 진학할 수는 없었다. 고교를 졸업하자마자 취업을 했다. 열심히 돈을 벌면서 기회가 생기자 야간대학에 진학을 했다. 그가 타고난 사주의 특징은 초년의 고생과 공부에 소질이 있다는 것이었다. 그는 자기의 사주가 선물해준 소질을 놓치지 않았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공부를 하면서도 수석 졸업이라는 타이틀을 차지했다. 운세가 조금씩 풀리기 시작한 것은 서른 넘어 창업을 한 이후였다. 마흔이 지나서는 본격적으로 좋은 대운이 문을 활짝 열고 맞이해줬다. 어려서 고생하며 몸으로 배운 경험에 좋은 머리가 합쳐지고 운세가 뒤를 받쳐주니 거칠 것이 없었다.

지금 그의 사업체는 탄탄하기 이를 데 없다. 해마다 수십 억 원의 이익이 나면서 해외공장도 짓고 있는 중이다. 그의 성공에는 나쁜 초년 운세가 큰 역할을 했다. 어려움을 이겨내려 안간힘을 쓰던 노력이 오늘의 갑부를 만든 역설적인 힘이 된 것이다. 부모들이 자식들 사주를 볼 때 초년고생의 운세가 나오면 기겁을 한다. 어떤 부모는 하늘이라도 무너진 듯 놀란다. 그럴 이유가 없다. 고난을 겪는 만큼 사람은 성장 한다. 더 나은 사람이 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이다. 모든 것이 만족되고 편안하기만 하면 삶에 기쁨이 없어지고 세상살이의 경쟁력이 약해진다. 어느 정도의 초년고생은 걱정이 아니라 오히려 고마워할 만하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