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취임후 처음 국정원 업무보고 받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대통령, 취임후 처음 국정원 업무보고 받는다

최종수정 : 2018-07-20 08:31:51
금일 적폐청산 태스크포스 활동 결과 청취
文 대통령, 취임후 처음 국정원 업무보고 받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오늘 문 대통령의 국정원 업무보고가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에서 문 대통령은 우선 국정원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 결과를 청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적폐청산 TF는 지난해 6월 발족한 이후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조작 등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비롯해 과거 논란이 됐던 사안들을 차례로 조사했다.

여기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의 발췌 보고서를 유출한 사건,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이른바 '문화 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사건 등도 포함됐다.

적폐청산 TF는 조사 결과를 검찰에 알려 수사를 의뢰하거나 각 사안을 담당하는 부처에 전달해 후속조치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업무보고에서 적폐청산 TF의 지난 1년여간 활동을 요약해 보고를 받고 향후 권력기관의 정치개입 근절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국정원의 조직·업무 개혁방안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말 국정원의 이름을 대외안보정보원으로 바꾸고 직무범위에서 '국내 보안정보'라는 용어를 빼는 등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을 근절하기 위한 개혁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