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그만'…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에 몰카 탐지장비 지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몰카 그만'…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에 몰카 탐지장비 지급

최종수정 : 2018-07-19 15:08:31

19일 몰카 특별점검반이 음성휴게소 하남 화장실에서 탐지기를 활용해 몰카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 19일 몰카 특별점검반이 음성휴게소(하남) 화장실에서 탐지기를 활용해 몰카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휴게소, 주유소, 졸음쉼터 등 고속도로 휴게시설에서 탐지 장비를 활용한 몰래카메라(몰카) 정밀점검이 시행된다.

한국도로공사는 19일 최근 급증하는 불법촬영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전국 195개 고속도로 휴게소와 8개 지역본부에 몰카 탐지장비 259대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화장실, 수유실 등 몰카 설치 의심지역에 대해 집중적인 정밀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각 휴게시설별로 몰카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휴게시설의 모든 화장실과 수유실을 대상으로 정밀점검을 일 1회 이상 추진한다. 상시 위생 점검 시 문 틈새, 옷걸이, 나사구멍, 천장 등 몰카 의심구역을 집중 확인하는 등 일상 탐지점검도 강화한다.

또 몰카 설치 예방을 위한 점검상황 및 처벌조항 등의 홍보를 강화한다. 점검자와 책임자가 직접 관리하는 몰카 점검기록부도 상시 배치한다.

문기봉 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처장은 "현재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에서 몰카 적발 피해사례는 없었지만, 최근 몰카 범죄가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며 "특별 점검반 운영으로 사전에 몰카 범죄를 완벽히 차단해 고속도로 이용객들이 보다 안심하고 휴게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점검과 예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