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발굴·성장 돕는 액셀러레이터 100곳 돌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창업기업 발굴·성장 돕는 액셀러레이터 100곳 돌파

최종수정 : 2018-07-19 18:00:00
2분기 현재 245개사, 1090억원 지원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 자료 : 중소벤처기업부

창업기업들을 발굴해 초기 성장을 돕는 액셀러레이터가 100개를 돌파했다. 제도가 시행된 후 1년7개월 만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016년 11월 관련 제도를 도입한 뒤 액셀러레이터 등록이 100개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창업자 등을 선발해 엔젤투자, 사업공간, 멘토링 등 종합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기획자를 말한다.

관련 사업을 영위하면서 법률에 따른 지원을 받으려면 일정 요건을 갖춰 등록해야 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액셀러레이터가 이번에 100호에 도달하면서 초기 창업자를 발굴·보육하고 투자를 통해 성장 시키는 가교(Bridge) 역할이 강화돼 창업·벤처 생태계가 한층 더 견고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액셀러레이터의 초기창업자 지원은 지난해 205개사, 847억원에서 올해엔 2·4분기 현재 245개사, 1090억원으로 증가했다.

앞서 중기부는 액셀러레이터의 개인투자조합 결성을 허용하는 등 규제를 완화했다.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 신청자격도 액셀러레이터에게만 부여해 창업팀을 육성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또 액셀러레이터에 대한 주식 양도차익 및 배당소득에 대한 법인세 면제 등 세제지원도 마련했다.

내년에는 벤처투자법 제정을 통해 개인투자조합 운용주체(GP)의 의무투자비율을 현행 5%에서 결성 규모별로 1~5% 차등화해 조합결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유도키로 했다.

이외에 개인투자조합의 등록신청도 온라인으로 가능하게 해 수요자 편의성도 제고하기로 했다. ▲개인투자조합을 통한 액셀러레이터의 주식양도차익 비과세 ▲개인투자조합에 제공하는 자산관리 등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세 등도 추진한다.

중기부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날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액셀러레이터는 혁신 창업자를 발굴하고 투자해 성장을 지원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과 민간 중심의 창업·벤처 생태계 조성을 통해 창업·벤처기업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