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경제성·실용성·편의성 갖춘 전기차 '니로 EV' 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아차, 경제성·실용성·편의성 갖춘 전기차 '니로 EV' 출시

최종수정 : 2018-07-19 16:29:54

기아차 니로EV.
▲ 기아차 니로EV.

기아자동차가 경제성과 실용성, 편의성 등을 고루 갖춘 전기차 '니로 EV'를 공개했다.

기아차는 19일 친환경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 EV'를 정식 출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니로 EV는 고용량 배터리와 고효율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완전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385㎞(64㎾h 배터리 기준)를 인증받았다.

최고출력은 150㎾(204마력), 최대토크는 40.3㎏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수준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안전사양 면에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이 적용됐다. 트림(세부모델)에 따라 후측방 충돌경고(BCW), 하이빔 보조(HBA),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등도 선택할 수 있다.

상황에 맞춰 충전시간과 충전량을 조절하는 '충전종료 배터리량 설정기능'과 차량 운행 계획 등에 따라 충전시간을 미리 설정하는 '예약·원격 충전기능'도 탑재했다.

차체 크기는 전장 4375㎜, 전폭 1805㎜, 전고 1560㎜, 축거 2700㎜로 동급 최고 수준이어서 높은 공간 활용성을 확보했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니로 EV는 64㎾h 배터리를 기본으로 프레스티지와 노블레스 등 2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가격은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프레스티지 4780만원, 노블레스 4980만원이다. 서울 기준의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까지 더하면 프레스티지 3080만원, 노블레스 328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기아차는 니로 EV 판매와 함께 전기차 특화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전기차 전용부품 10년·16만㎞ 보증과 함께 고전압 배터리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도입하며, 전기차 전문 정비 서비스를 전국 99개(직영 18개소, 오토Q 81개소) 서비스 거점에서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서 유일하게 5인 가족이 여유롭게 패밀리카로 활용할 수 있는 전기차"라며 "경제성, 공간성, 편의성을 모두 갖춘 니로 EV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