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최영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내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 대통령, 최영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내정'

최종수정 : 2018-07-17 11:33:51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땐 첫 여성 국가위원장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내정된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내정된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급인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67·사진)을 내정했다.

최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을 거쳐 임명되면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이 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최 내정자는 30여년 동안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에 앞장서 온 인권전문가로, 국가인권위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지내며 국가인권위 기틀을 다졌다"며 "새로운 인권수요 변화와 국제인권 기준에 맞춰 우리나라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내정자는 부산 출신으로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경찰청 경찰개혁위원을 지냈다. 현재 사단법인인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엔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과 상임위원도 역임했다.

김 대변인은 "여성 인권위원장이라고 해서 여성만을 강조하지는 않을 것이며, 우리 사회 전반적인 인권과 민주적인 절차에 대해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위원장 공모에 지원한 9명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난 9일 최 내정자 등 3명을 문 대통령에게 추천한 바 있다.

인권위 출범 이후 후보추천위가 구성돼 위원장 후보를 추천한 것은 처음이다.

김 대변인은 "그간 밀실에서 이뤄진 위원장 임명에서 탈피해 최초로 공개모집 절차를 거쳤다"며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요구해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