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윤영일 "세월호 선체는 군민 합의 전제로 진도에 보존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윤영일 "세월호 선체는 군민 합의 전제로 진도에 보존해야"

최종수정 : 2018-07-13 10:51:44
6.13 지방선거 이후 민선 7기 군정과 8기 군의회가 새롭게 출범한 것과 관련해 본지가 민주평화당 윤영일 최고위원과 인터뷰를 가졌다.
▲ 6.13 지방선거 이후 민선 7기 군정과 8기 군의회가 새롭게 출범한 것과 관련해 본지가 민주평화당 윤영일 최고위원과 인터뷰를 가졌다.

6.13 지방선거 이후 민선 7기 군정과 8기 군의회가 새롭게 출범한 것과 관련해 본지가 민주평화당 윤영일 최고위원과 인터뷰를 가졌다.

농어촌인 해남군·완도군·진도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윤영일 국회의원은 주요 현안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윤 의원은 "농어촌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소득 안정,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을 이끌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당 안팎에서 집권 여당과의 연정이 논의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는 "범진보 진영을 아우르는 개혁 입법 연대를 구성해 주도권을 쥐고, 속도감 있게 개혁 입법을 처리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과 함께 선거제도 개편을 필두로 민생과 개혁 입법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이제는 여야 모두 일정 부분 합의를 이룬 연동형 비례 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제도 개편이 중심이 되고, 순차적으로 권력구조 개편을 논의하는 방법으로 개헌 논의가 이뤄 져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서 "적폐청산은 물론 그동안 얼어붙었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그러나 지속되는 경제와 민생 악화에 대한 대처 미흡과 부동산 정책, 최저임금, 노동시간 단축 정책 등에 대해서는 불만의 여론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분배 정책, 개혁과 민생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건전한 비판과 정책 대안을 수용하고, 협치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특히 지역구인 진도군에 향후 세월호 선체를 보존하는 문제에 대해서 "선체 보존과 거치 문제는 원칙적으로 우리 사회의 안전과 생명 존중을 염원하는 모두가 만족할 수 있고,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되새길 수 있는 방식과 지역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러한 점을 고려할 때 개인적으로는 진도군민의 합의와 동의를 전제로 국민해양안전관 개관 예정지인 진도군에 보존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마지막으로 "농어촌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소득안정,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접근성 향상을 위한 SOC 확대와 지역 경제의 근간이 되는 사업에 대한 정부의 장기적인 대책과 지속적인 투자, 관심을 이끌어 내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