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가 콕 짚는 대입 전략]⑥ 한양대 2019 수시모집 수능최저 없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메트로가 콕 짚는 대입 전략]⑥ 한양대 2019 수시모집 수능최저 없다

최종수정 : 2018-07-12 10:42:27

- 전년도 교과전형 합격자 내신 1.20~1.23등급

- 학종 합격자는 2~4등급대 다수… 7등급도 있어

- 올해 특기자전형에 학생부종합평가 40% 추가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연구소장
▲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연구소장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연구소장] 한양대 입시의 특징은 전형별로 전형요소가 아주 단순하다는 점이다. 즉 수시의 모든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으며, 학생부교과전형은 교과 100%, 학생부종합전형은 학생부 종합평가 10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따라서 한양대 입시에서는 전형별 평가요소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합격이 가능하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교과성적 이외에 다른 변수가 없으므로 내신성적 기준 합격선을 확인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전년도 합격자 등급 평균은 인문계열이 1.23등급, 상경계열이 1.20등급, 자연계열이 1.21등급이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면접, 수능최저학력기준 없이 학생부종합평가 100%로 선발한다는 것이 큰 특징이다. 따라서 면접 불참 등으로 지원을 포기할 수 있는 기회가 없기 때문에 적정·하향지원을 하는 학생들은 다소 신중히 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학업역량(적성) 50%와 인성 및 잠재력 50%의 비율을 적용하여 학생부를 종합평가한다. 학업역량의 경우 학생부 교과 등급을 단순 평가하지 않고, '수상경력'과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등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학업역량을 평가한다. 인성 및 잠재력의 경우에는 '창의적 체험활동상황'과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등에서 확인되는 지원자의 의사소통·창의적사고·자기주도·공동체의식 역량을 평가한다. 합격자 내신 등급은 1~7등급까지 다양하게 분포하며, 2~4등급대의 학생이 다수를 차지했다.

논술전형에서는 논술성적 70%와 학생부종합평가 30%의 비율로 최종 합격자를 결정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반영하지 않는다. 논술문제 유형을 보면 인문계열은 인문사회통합형, 상경계열 논술은 인문사회통합형에 수학 논술이 혼합된 유형 그리고 자연계열은 수학 단독형이다. 합격생 논술 평균점수는 인문계열이 95.2점, 상경계열이 66.5점, 자연계열이 76.5점이었다.

특기자전형 중 모집인원이 가장 많은 글로벌인재(어학특기자)전형의 경우, 1단계에서는 외국어 에세이 100%로 3배수의 학생을 선발하고, 2단계에서 외국어 면접 60%와 학생부종합평가 40%로 최종 합격자를 정한다. 전년도에는 2단계에서 외국어 면접 100%로 합격자를 결정하던 것을 올해부터 '학생부종합평가'가 새롭게 추가되었기 때문에 학생부 관리도 중요하다.

정시모집은 전년도와 동일한 '가, 나'군 분할모집을 실시한다. 가군은 수능 100%만으로 학생을 선발하며 나군은 수능 90%에 학생부교과 10%의 비율로 학생을 선발한다. 영역별 반영비율은 전년도와 동일한데, 인문계는 국어 30%, 수학(나) 30%, 영어 10%, 사탐 30%이고, 자연계는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 10%, 과탐 35%로 수학과 과탐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장학금 혜택이 있는 '다이아몬드7 학과'(인문: 행정학과, 정책학과, 파이낸스경영학과 / 자연: 융합전자공학부,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에너지공학과, 미래자동차공학과)는 대부분 가군에 포진해 있기 때문에 가군이 나군에 비해 합격선이 높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