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포르쉐·혼다 등 수입차 6846대 리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FCA·포르쉐·혼다 등 수입차 6846대 리콜

최종수정 : 2018-07-12 06:49:22
리콜 대상 자동차. 국토교통부
▲ 리콜 대상 자동차./국토교통부

FCA·포르쉐·혼다 등 수입차 6800여대가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6개 차종 6846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300C 등 4개 차종 5398대는 두 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300C 등 4개 차종 5089대는 운전자가 정속주행(크루즈) 기능을 해제해도 설정 속도로 유지되거나, 제동 후 가속페달을 밝지 않아도 설정 속도까지 속도가 올라 사고가 날 수 있다.

지프 체로키 309대는 뒷바퀴 조절 부품(컨트롤암)의 구조적 결함으로 주행 중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3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파나메라 114대는 회전 중 수평을 유지하는 장치인 안티롤바에 연결된 부품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부품이 파손돼 이탈될 경우 현가장치를 손상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포르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벤리110 이륜차 1334대는 연료증발가스 분리장치의 구조적 결함으로 연료증발가스를 저장하는 장치(캐니스터)로 연료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엔진 연소실 내에 적정량 이상의 연료가 공급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