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체면치레에 약한 양팔통(陽八通) 사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체면치레에 약한 양팔통(陽八通) 사주

최종수정 : 2018-07-18 05:38:41
사진 유토이미지
▲ 사진/유토이미지

명리에서 사주팔자의 글자 중 양의 기운으로 구성되면 양팔통 사주라 통변한다. 사람은 물론 모든 만물이 음과 양의 조화로 이루어져 있는 것인데 생각 외로 음양의 조화가 맞는 사람들이 많지가 않다. 예를 들면 양 오행이 더 많거나 음 오행이 더 많거나 하는 식이다.

양(陽)의 기본적 성질이 그러하듯 양 기운이 강한 사주는 외양적이라 활동력이 강하다. 남의 얘기를 듣기보다는 자기 생각을 먼저 말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 손해를 볼 확률이 높다. 양 일주의 양 오행이 많은 남자들은 수기(水氣)가 없어 편고(偏枯:너무 고갈되어 있음)하니 외유내허(外柔內虛)하다고 보므로 대운이나 세운에서 수의 오행을 만날 때 일을 도모한다면 매우 길하다. 자기 고집과 과시도 강한 편이며 흔히 말하는 폼생폼사의 기질도 많다.

한 마디로 체면을 중시여기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실속을 잘 차리지 못한다. 얼마 전에 아기 이름을 지으러 온 경우 올 무술년 음력 3월이니 병진월 갑술일에 태어난 아기가 있었는데 태어난 시 역시 양시(陽時)였다. 이런 경우는 지지의 합충해를 떠나서 사주 여덟 글자 모두가 양의 오행으로서 조후에 문제가 있다고 보아야 한다. 따라서 이름을 지을 때 아기의 기본 사주의 부족함을 보완해 주는 이름을 지어야 하며 후천적으로 펼쳐지는 대운과 세운에서 도움을 받아야 한다. 다행히 아기의 대운과 12운기가 아기의 사주에 도움이 되는 형국으로 흐르고 있었다. 태어난 달인 음력 3월은 아직은 태양의 기운이 한여름보다는 약하며 무토(戊土)나 술토(戌土)는 건조한 흙이지만 시지(時支)에 해수는 양수로 충분한 물을 의미하니 그나마 다행한 일이었다.

지지의 충과 형을 맞고 있음은 이 아기의 앞날이 매우 선이 굵은 삶이 펼쳐짐을 암시한다. 평범한 보통 시민의 삶은 아니라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어느 조직에 들어가도 눈에 뜨이며 지도자로서의 역할도 기대해 볼 만하다. 다만 너무 강한 양 기운으로 인해 배우자 신상에 횡액이 우려됨이 있고 태어난 날은 괴강살이니 강한 고집에 독불장군의 성격이니 이런 점을 늘 유념할 것을 주지시켜야 한다. 배우자를 정할 때 수(水)의 오행이 많은 이성을 사귄다면 삶의 여정에 매우 바람직하다.

내게 부족한 오행의 음양을 보완해 주기 때문이다. 사주 감명의 목적이 무엇인가? 타고난 운명을 현명하게 알고 대처하고자 함이다. 나의 운기의 흐름에 부족함을 채우는 후천적인 노력을 더하여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가기 위함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