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4살 추락.. 혼자 난간에 올라섰다가 떨어져 사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빌라 4살 추락.. 혼자 난간에 올라섰다가 떨어져 사망

최종수정 : 2018-07-05 16:12:10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인천의 한 빌라 옥상에서 4살된 아이가 혼자 놀다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빌라 4층 옥상에서 혼자 놀던 A(4)군이 1층 화단으로 추락했다.

A군은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날 0시 20분께 숨졌다.

A군은 빌라 4층인 집과 같은 층인 외부 옥상에서 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A군의 아버지는 직장에 어머니도 장을 보기 위해 집을 비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시간대에 A군의 집과 빌라 옥상을 출입한 외부인이 없었던 점 등으로 볼 때 혼자 집기류를 밟고 난간에 올라섰다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어머니가 장을 보고 귀가했다가 집에 아무도 없자 수소문 끝에 빌라 1층에서 쓰러져 있는 아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