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미래 어떻게 준비하나 '2018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열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반도 미래 어떻게 준비하나 '2018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열려

최종수정 : 2018-06-29 12:28:07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주최한 2018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이 서울 중구 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준비되고 있다. 이범종 기자
▲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주최한 '2018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이 서울 중구 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준비되고 있다./이범종 기자

전·현직 대북정책 수장과 전문가들이 모인 '2018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이 29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다.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평화와 공영의 한반도 미래를 심도 있게 전망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참석해 축사한다.

기조연설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맡는다. 조 장관은 올해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으로 급변한 한반도 정세를 정리하고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을 설명한다.

이어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통일을 지향하는 평화체제 구축'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다. 임 전 장관은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의 주역으로 남북 간 화해와 평화 만들기에 앞장서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의 사회로 진행되는 첫 번째 세션 '정전 65년…비핵화와 평화체제'에서는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정착시킬 구체적 방안을 모색해 본다.

발표자로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과 백학순 세종연구소장이 나선다. 이어 김준형 한동대 교수와 김용현 동국대 교수가 토론을 이어간다.

이관세 전 통일부 차관의 사회로 진행되는 두 번째 세션 '한반도 신경제구상…남북이 함께 여는 동북아시대'에서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통한 평화정착의 가능성을 전망한다.

발표는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안병민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맡는다. 김효진 삼정KPMG 대북비즈니스지원센터 상무와 정봉호 전국경제인연합회 국제협력실 국제협력팀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심포지엄에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물론 재계 인사도 다수 참석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