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횡령 혐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28일 檢 소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탈세·횡령 혐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28일 檢 소환

최종수정 : 2018-06-27 09:00:32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검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조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27일 밝혔다.

남부지검은 서울지방국세청이 조 회장을 수백억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기업·금융범죄전담부인 형사6부에 배당하고 수사했다.

서울국세청은 조 회장 남매가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 남매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회장 일가가 '일감 몰아주기'와 '통행세 가로채기'로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한편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한다.

검찰이 수사하는 조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의심 규모는 2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