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플라스틱 줄이기 "조금만 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플라스틱 줄이기 "조금만 더"

최종수정 : 2018-06-20 08:57:38
김유진 기자
▲ 김유진 기자

유엔이 지난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플라스틱 오염의 심각성에 대해 발표하자 전 세계적으로 기업들이 플라스틱 줄이기에 나섰다.

당시 유엔은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 각국 정부가 플라스틱으로 만든 일회용품의 사용을 금지하거나 세금을 걷어야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지난달 유럽연합도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면서 2021년까지 면봉과 빨대, 커피막대 등을 친환경적인 물질로 대체하겠다는 규제안을 내놨다.

국내에서도 전 세계적인 환경운동에 흐름을 따라가는 모양새다. 대표적으로 환경부가 커피전문점의 '1회용 플라스틱컵 사용 현장 집중 점검'에 나선다. 지난달 커피 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에서 1회용컵 줄이기를 실천하고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서다. 자원재활용법과 시행령에 따르면 과태료는 매정 면적과 위반 횟수에 따라 5만∼200만원선이다.

현행 시점에서 환경운동 움직임에 대해 평가한다는 건 시기상조일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들과 소비자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환경운동은 아직 미미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싶다.

그만큼 플라스틱으로 인한 지구오염은 심각한 상태이고 동시에 국내 기업과 소비자들에 대한 인식이 아쉬운 상태다.

일례로 기자는 커피전문점 내부에서 1회용 플라스틱컵을 사용하면 안된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다. 기자 뿐만 아니라 많은 소비자들이 똑같은 실수를 범했다는 것도 확인했다.

환경운동은 단순히 컵, 빨대를 안쓰는것 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작은 시작에 불과하다. 때문에 기업은 물론 소비자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이 절실하게 필요한 때다.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야할 때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