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3% "하반기 신입 뽑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업 63% "하반기 신입 뽑겠다"

최종수정 : 2018-06-19 15:11:23

기업 63 하반기 신입 뽑겠다

국내 기업의 63%가 올 하반기 신입 사원 채용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408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 계획'을 설문한 결과, 62.7%가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93.3%가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중견기업(64.4%)과 중소기업(61.2%) 순으로 신입 사원 채용 계획을 세웠다고 답했다.

하반기 채용 방침이 연초 계획이었다는 응답은 62.9%로 가장 많았다. '예정보다 증가'(28.1%), '예정보다 감소'(9%)했다는 답변도 있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는 '비슷한 수준'(50%)이라는 답변이 절반이었다. '증가'는 27.3%, '감소'가 14.5%, '지난 해 채용 안 함' 8.2%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하반기에 신입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퇴사자 등 인력손실이 발생해서'(52.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사업확장 등으로 인력이 필요해서'(51.2%) '미래에 대한 투자 차원에서'(10.5%) '매년 정기채용을 진행하고 있어서'(7%)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3.9%) 순으로 답했다.

채용 분야는 '제조·생산'(30.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영업·영업관리'(22.7%), '서비스'(17.2%), 'IT·정보통신'(12.9%), '연구개발'(12.1%), '인사·총무'(8.6%), '구매·자재'(7.8%) 순이었다.

이들 기업 중 66.4%는 신입 공채 선발을 계획하고 있었다. 하반기 신입 공채 시기는 '6월'(38.8%), '7월'(15.9%), '9월'(14.1%), '8월'(13.5%), '10월'(10%) 순으로 내다봤다.

기업이 밝힌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2534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같은 조사 결과인 2358만원보다 176만원 높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2400만원'(16.4%) '2000만원'(9.4%) '2300만원'(8.2%) '2600만원'(7.8%) '2500만원'(7.8%) '2800만원'(7%) '3000만원'(6.3%) '2200만원'(6.3%) '1900만원'(4.7%) '2100만원'(4.3%) 순이었다.

한편, 기업이 전망하는 올 하반기 채용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직무역량중심 채용 확대'(39.7%, 복수응답)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경력직 채용 증가'(21.6%), '인성평가 강화'(16.4%), '열린채용(블라인드채용 등) 확대'(15.9%),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확대'(11.8%), '채용비리 근절'(10%), '역량평가 강화'(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