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농 1만 육성 ‘잰걸음’⋯올해 후계農 교육 본격 ‘스타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농 1만 육성 ‘잰걸음’⋯올해 후계農 교육 본격 ‘스타트’

최종수정 : 2018-06-18 20:45:29

정부가 청년농업인 1만명 육성을 위해 잰걸음을 내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난해 12월 후계농업경영인육성제도 개편을 통해 기존 후계농업경영인(1000명)에 청년창업농(1200명)을 포함, 총 2200의 후계농업경영인의 안정적인 영농창업과 정착이 지원된다.

또한 교육 역시 전문성을 필두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교육기관을 선정, 후계농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28일 2018년 후계농업경영인 역량강화교육 운영기관 공모에 따른 기관 선정을 마무리하고 후계농업경영인 2200명에 대한 교육 준비를 마쳤다.

7월부터 본격 시작되는 후계농업경영인 교육은 기존 50세 미만 영농경력 10년 이하에 후계 농업인뿐만 아니라 40세 미만 영농경력 3년 이하의 청년 창업농까지 포함하며 교육 대상이 대폭 넓어졌다.

전국 9개 권역에서 진행되는 교육에는 경기(서울,인천), 강원, 충남(세종,대전) 권역에 한국농업아카데미가 교육을 전담하게 된다. 이어 충북, 전북, 전남(광주)은 한국정책미디어가 전담교육 기관에 이름을 올렸고, 경북(대구),경남(부산,울산), 제주는 국제그린컴퍼니가 교육기관에 선정됐다.

특히 이번 교육은 운영주체를 지자체로 정하고 교육 참여자들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해당 지자체 별로 시기와 일정을 배정해 열린다는 점에서 편의성을 더했다는 평가다.

전문교육 운영기관 선정과 강사진의 전문성 제고에도 한층 공을 들였다.

농식품부는 운영기관 선정에 앞서 기관역량, 교육내용, 교육운영, 사후 관리 현장적용 및 기대효과의 항목을 정하고 내부 서면 심사와 전문가 발표심사 등 단계별 선정 심사를 통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했다.

또한 선정심사위원회를 통해 평균 점수가 85점 이상일 때만 적격기관으로 선정하며 기준 역시 강화했다.

이는 후계농업경영인의 특성을 반영해 준비된 교육인 만큼 사전에 강사교육 미 이수자는 강사로 참여를 제한하고 교육 전에 강사풀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전문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는 객관적인 심사평가 지표와 선정평가회의를 열고 전문성을 갖춘 기관 선정을 위해 서류심사뿐만 아니라 프리젠테이션 발표와 질의응답을 통해 선정에 공을 들였다”며 “9개 권역을 나눈 것 역시 수요자의 교육 참여기회 확대와 접근성 제고의 측면”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올해 교육은 청년창업농과 후계농업경영인에게 영농창업에 필요한 맞춤형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함으로써 선도농업인으로 성장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선정된 교육기관은 미래 농업 트렌드, 노무관리 •영농 사업계획 수립• 농업재무회계 이해• 농업 경영장부 활용• 농업 마케팅 이해 등의 교육을 8월 31일까지 전담하게 된다.

필수 교육과정은 청년창업농과 3년 이하 일반후계농, 3년 초과 일반후계농 등 4개 안을 마련해 특성에 맞춘 맞춤형 교육을 준비했다.

또한 교육 일정과 인원 그리고 교육 안을 미리 공지해 교육 참여자의 선택적 참여를 유도했다.

올해 후계농업경영인 역량강화교육기관으로 선정된 김철호 한국정책미디어 교육담당은 “올해 충북, 광주·전남, 전북 3개 권역 815명의 교육생을 담당하는 기관에 선정된 만큼 후계농 교육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정책미디어는 기존 귀농·귀촌 교육을 필두로 다양한 교육 경험이 있는 만큼 실질적으로 후계농들이 향후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 후계농업경영인들은 기존 후계농육성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영농정착지원금 대상자로 정착지원금, 농지, 자금, 교육 등의 지원 혜택이 부여된다. 더불어 전업농 육성 대상자 선발에도 우대 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