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PC오프제-자율출퇴근제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한카드, PC오프제-자율출퇴근제 확대

최종수정 : 2018-06-17 15:23:41

신한카드는 임직원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해 기존에 운영중인 PC오프제와 자율출퇴근제를 확대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7월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 기준법을 조기정착시키겠다는 취지에서다.

우선 신한카드는 기존에 월·수·금 주 3회 운영했던 PC오프제를 주 5회 전일 확대하고, 오후 6시 30분이면 자동으로 업무PC를 종료한다.

또 PC오프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정시퇴근 독려를 위해 부서장 교육 및 근무시간내 업무몰입도 제고하고 시간외근무 모니터링 등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기존에 본사 위주로 운영한 자율출퇴근제를 고객접점부서인 상담센터 등을 포함한 전 부서에 확대키로 했다. 9시 출근·오후 6시 퇴근의 일률적인 근무시간에서 탈피해 직원 개개인의 사정을 감안해 오전 7시 출근·오후 4시 퇴근,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 오전 10시 출근·오후 7시 퇴근 등 유연한 출퇴근시간제 운영을 통해 일하는 방식 개선은 물론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정착도 꾀하기로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균형있는 삶을 통해 충전된 에너지를 바탕으로 업무에 매진할 때 창의적이고 고객지향적인 성과가 나타난다"며 "워라밸 문화의 정착을 위해 직원만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추가 발굴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