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2P금융협회, 누적대출액 2조 2000억 돌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P2P금융협회, 누적대출액 2조 2000억 돌파

최종수정 : 2018-06-15 14:57:47

한국 P2P금융협회는 5월 회원사의 누적대출액이 2조 2000억 원을 넘어 전년 동월대비 2.2배 상승했다고 15일 밝혔다.

각 항목별로는 신용대출 1702억원, 기타담보 5250억원, 부동산 담보 7179억원, 부동산PF 7961억원 순으로, 회원사의 평균 대출금리는 14.20%로 나타났다.

이번 누적대출액은 지난 4월 누적대출액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이지만 협회를 탈퇴한 8퍼센트, 빌리, 팝펀딩, 렌딧 등을 제외하면 1923억원이 증가한 셈이다.

아울러 협회는 금융당국의 요청에 따라 연체에 대한 정의를 변경 적용한다. 연체의 정의는 '상환일로부터 30일 이상 상환이 지연되는 대출'이다. 변경된 기준을 반영한 회원사의 평균 연체율은 3.57%다.

앞서 협회는 지난 12일 임시총회를 열고 양태영 테라펀딩 대표를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협회는 '투자자와 정부 당국을 포함한 사회적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대출자산 신탁화, 불완전판매 금지, 전 회원사 대상 자체 실태조사 등 자율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