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쥬라기 월드2' 논란에 감독 해명…"12세 등급 위해 편집vs공식 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쥬라기 월드2' 논란에 감독 해명…"12세 등급 위해 편집vs공식 버전"

최종수정 : 2018-06-12 10:31:28
사진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포스터
▲ 사진/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포스터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 편집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감독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하 '쥬라기 월드2')와 관련해 국내에서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기 위해 일부 장면을 임의로 삭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상물등급위원회에 올라온 '쥬라기월드2' 상영 시간이 127분 36초인데 반해 영국영화분류등급위원회(BBFC)에 등록된 러닝타임은 128분 17초로, 41초 정도 차이가 나는 점이 의아하다는 것. 또 영화정보 사이트 IMDB에는 러닝타임이 128분으로 표기돼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가 확대됐다.

그러나 배급사 UPI 측과 감독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배급사 UPI는 불법 캠버전 유통 경고와 함께 "사실 무근의 허위 내용들이 퍼지고 있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세계 각 나라마다 시장 환경에 따라 본사 및 제작사에서 다양한 버전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세계 최초 개봉한 대한민국을 포함해 지난 주 순차 개봉한 다수의 국가들에서는 본사를 통해 現 국내 상영 버전과 동일한 버전을 제공받아 상영중이다"라며 "이는 국내에서 임의적으로 특정 장면에 대해 편집하거나 요청한 것이 아닌 감독과 제작자, 제작사의 승인을 거쳐 본사로부터 직접 제공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온오프라인상 상영 버전에 관한 사실 무근 내용과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행위를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도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에서 상영되고 있는 버전은 제가 승인한 공식 버전이다.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 더는 논란이 되지 않기 위해 명확하게 전달한다"고 직접 해명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