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文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결과 나오면 '메시지' 발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북미정상회담]文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결과 나오면 '메시지' 발표

최종수정 : 2018-06-12 09:33:38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나오는대로 별도의 메시지를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는 직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낼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나오면 예고대로 이른 시일 안에 대통령 입장문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역사적 첫 정상회담을 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5시 기자회견을 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입장문은 오후 6시를 전후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 합의 결과가 먼저 발표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할지, 기자회견 때 합의 결과를 함께 발표할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입장문이 발표되면, 싱가포르 현지에 파견된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코리아 프레스센터에서 정부 입장을 추가 브리핑할 계획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