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서 "기적같은 성과 만들길 기원할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서 "기적같은 성과 만들길 기원할 것"

최종수정 : 2018-06-11 21:57:02
12일 북미정상회담 전날 40여분간 전화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6·12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결실을 거두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한미정상이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10분까지 약 40분간 통화하며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 "마침내 내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국 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공통분모를 찾아 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히 풀어보자고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한미정상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정상이 통화한 것은 16번째이며, 지난 5월 20일 이후 22일 만이다.

한편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개최된다고 이날 밝혔다.

정상회담은 통역사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에 이어 업무오찬 순으로 이어진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이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업무오찬에 참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종료되는 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께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