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소 "항상 논란 중심 속 母 싫었다"… 조용히 살길 바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미소 "항상 논란 중심 속 母 싫었다"… 조용히 살길 바라

최종수정 : 2018-06-11 11:53:04
 사진 이미소 인스타그램
▲ (사진=이미소 인스타그램)

배우 김부선의 딸 이미소가 어머니의 스캔들과 관련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미소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전 시끄러운 걸 싫어한다. 제 탄생 자체가 구설수였기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엄마가 싫었고 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했다"며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에도 내 마음이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내 자신을 사랑하지 못할 것 같다"고 엄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미소는 당시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는 다 폐기했다며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 바"라며 마음고생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미소의 어머니인 김부선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스캔들이 TV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영환 후보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혹에 대해 '이재명일까' 할 수 있는 요소들이 많지만 실명이 나온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